'지명수배' 윤지오, '여기' 있다 밝혀도.."秋아들 제보자만 신상터나"

박지혜 기자I 2020.09.16 17:44:4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이른바 ‘고(故)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로 나섰다가 인터폴 수배자 신세가 된 윤지오 씨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이 논란이다.

법무부는 16일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답변서에서 윤 씨에 대해 “외국으로 출국하고 소재가 불명하여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된 상태이며, 인터폴 수배 등 관련 절차를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캐나다 등과 형사사법공조시스템을 활용하여 신병 확보 절차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윤 씨는 지난 8일 SNS에 캐나다 토론토의 한 호텔에서 촬영한 것으로 보이는 생일 파티 영상을 올렸다. 해시태그로 자신이 있는 곳이 ‘토론토’임을 밝히기도 했다.

또 야당에선 윤 씨를 추미애 장관 아들의 군 특혜 의혹 제보자와 비교해 공세를 펼치고 있다.

조 의원은 지난 15일 SNS에 “윤 씨가 장자연 씨 증인을 자처했을 때 더불어민주당 일부 의원들은 ‘윤지오와 함께하는 의원 모임’을 결성했다”며 “모임을 주도한 안민석 의원은 윤 씨 같은 성범죄 사건 비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규정했다며 법안을 발의하기도 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경찰인 신고인의 신변 보호를 위해 24시간 전담 경호팀을 구성했다. 숙박료 명목으로 호텔에 지급된 돈만 927만 원. 그러나 윤지오 씨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012년 4월, 총리실 공직윤리지원관실의 불법사찰 의혹이 제기됐을 때 백혜련 (민주당) 의원은 총리실 주무관에 대해 ‘공익신고자 보호법으로 보호해야 한다’고 했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국민권익위원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군 미복귀 의혹을 증언한 당직사병을 공익신고자로 볼 수 없다고 밝혔다. 황희 의원 등 여당에선 ‘단독범으로 볼 수 없다’라는 등 막말을 퍼부으며 신상을 털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현직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의혹을 제기한 것은 공익을 위해 용기를 발휘한 것인가 아니면 돌팔매질을 당할 일인가”라며 글을 맺었다.

문재인 정부의 공익제보자 보호를 ‘선택적’이라고 비판한 것이다.

배우 고(故) 장자연 씨를 둘러싼 성접대 강요 사건에 대해 증언한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운데)가 지난해 4월 8일 국회 본청에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등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의원과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씨는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경호비용·공익제보자 도움 등의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았으나 이를 사적으로 사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후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및 모욕, 사기 혐의 등으로 고소·고발 당했지만, 4월 말 캐나다로 출국한 후 현재까지 귀국하지 않고 있다.

윤 씨는 지난 5월 SNS에 자신이 언급된 한 기사를 언급하며 “정작 가해자들은 처벌받지 아니하고 증언자는 피해자에서 가해자로 둔갑시킨 비겁한 사람들. 그들은 가해자들에 대해서 떠들지 않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들은 정작 고인과 관련이 전혀 없는 인물들이며 온갖 거짓으로 스피커 공격하기에 동참했다”라면서 “정작 모든 것을 문제 삼는 사람들은 후원금을 ‘돈’으로만 바라보며 쓰지도 않고 법적 절차를 통해 철저히 진행해야 한다. 이번 사태로 인해 ‘선 후원-후 반환’, 본인의 의지로 후원했으나 보상을 요구하는 행위를 바라보며 끝까지 당신들이 얼마나 비참하고 무례한 행동을 했는지 똑바로 아시길 바란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윤 씨는 “인터폴 메인 오피스를 통해 적색수배에 대해 직접 확인 중이며, 현재까지는 한국 인터폴에서 적색수배 요청만 됐음이 확인됐다”라고 적었다.

그는 “저는 무탈하게 캐나다에서 앞으로 남은 공론화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라면서 “제게 씌운 프레임은 시간이 흐를수록 진실로 나타날 것이며 허위사실에 동조한 모든 이들은 처벌을 받을 것이다. 당신들이 얼마나 큰 가해를 했으며 악행으로 사건을 덮으려 했는지 살아서도 죽어서도 고통을 느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아들 논란 더보기

- '秋 아들 의혹 사과' 박용진 "정치인은 욕 먹어도 할 말 해야" - 김근식 "추미애 검색어 의혹, 한성숙 대표가 해명해야" - 北매체, 추미애 향한 야당 공세에 “제2의 조국 사태” 비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