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입당 결정 못해…캠프 합류 인사 징계는 부적절"

권오석 기자I 2021.07.27 14:30:46

대선 출마 이후 처음으로 부산 방문
"늦지 않게 행로 결정해 그 방향으로 쭉 갈 것"
"부산, 우리나라 산업화 및 민주화 이끈 도시"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 여부에 대해 “아직 결정은 못 했다”면서 “늦지 않게 내 행로를 결정하면 그 방향으로 쭉 갈 것이다”고 주장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전 부산을 방문, 북항재개발 현장을 살펴보면서 박형준 부산시장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27일 오전 부산 국제여객터미널 북항재개발홍보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현실 정치에서 활동하는 분들을 많이 영입해서 조언을 받아가며 캠프를 꾸려나가야 하지 않겠나 싶어서 최근 여러 분들을 새로 모셔왔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소속 원외 당협위원장들을 대거 캠프 인사로 영입했다. 다만 국민의힘은 윤 전 총장이 아직 입당을 하지 않은 상황에서 캠프로 몰려가는 상황은 부적절하다고 판단, 징계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은) 공당이기 때문에 당외 인사 캠프에 당 관계자들이 관여하게 되면 그런 말이 나올 법도 하다”면서도 “바람직한 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과 정치권에 있는 분들에 예측 가능성을 드리고, 늦지 않게 내 행로를 결정해서 그 방향으로 쭉 갈 것이다”고 덧붙였다.

야권의 `킹 메이커`인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의 만남도 시사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은 가까운 시일 내에 만나뵙겠다고 했다. 지금은 휴가를 가신 것 같은데 다녀오면 한번 뵐 생각이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그는 경기침체, 인구유출 등 위기를 겪는 부산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부산은 우리나라의 산업화와 민주화를 이끄는 데 큰 기여를 한 도시”라며 “부산이 세계적인 해양도시로 발돋움하는 데엔, 부산 주민들의 이익만이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이익이 걸려있다”고 추켜세웠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추미애, 폰비번 공개 제안…"윤석열·한동훈·김웅도 내라" - [선상원의 촉]윤석열 운명의 1주일, 팩트 나오고 홍준표 더 오르면 위험 -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