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박태진 기자I 2021.09.07 10:09:51

김웅 의원·손준성 검사 해명 배치…문건 생성고리 중요
“검찰 빨리 감찰해야…미진하면 공수처가 수사해야”
‘생태탕 시즌2’ 정치공작일 경우 역공에 나설 것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윤 전 총장) 본인은 ‘떳떳하다, 부끄러운 게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밝혔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대선 예비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회동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전날 윤 전 총장과의 면담 내용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은 ‘(고발장) 양식 같은 경우도 검사가 쓴 것이 아닌 것 같다’는 정도 이야기를 했다”면서 “정확한 표현이 기억나지 않지만 ‘깔끔하게 정리된 형태가 아닌 것 같다. 그래서 검찰에서 만든 문건인지는 불확실하다’는 취지로 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조속한 감찰을 촉구했다. 이 대표는 고발사주 문건을 주고받은 당사자로 지목되는 김웅 의원과 손준성 검사의 해명이 배치되는 측면이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결국 이 문건이 생성된 고리가 검찰 내부인지 아닌지가 제일 중요하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당시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 전달된 고발장이 (검찰) 밖에서 생산된 것이라면 크제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고발장은) 일반인이 접근할 수 없는 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다”며 “김웅 의원 같은 경우도 전직 검사이었을 뿐이지 그 당시에는 민간인이었다”고 했다.

앞서 탐사보도매체 뉴스버스는 김웅 의원이 ‘실명 판결문’을 텔레그램을 통해 받았다며 검찰 측에서 문건을 전달한 것으로 추측했다. 실명 판결문은 재판 당사자가 아니라면 검사나 판사 외에 확인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그는 “감찰 결과에 미진한 점이 있다면 수사를 할 수 있다”며 “현직 검사에 대한 언급이 있기 때문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진행하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캠프 측의 주장처럼 누군가 공작을 펼친 것이라면 “생태탕 시즌2”라며 “당내에서 역공에 나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다만 지난해 4월 총선 과정에서 고발사주 관련 제보가 당에 접수됐는 지에 대해 “기록이 남아 있지 않다. 결국 법률지원단에 있는 개인에게 메신저 등 사적인 소통 수단으로 전달한 것이 아닌가 추측한다”고 밝혔다.

한편 윤 전 총장은 전날 당대표실을 찾아 이 대표와 1시간 가량 회동하며 대선 경선 및 현안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 더보기

- "김웅-조성은 통화, 검찰 고위급 모의 정황 표현 많다" - 고발사주 논란에 전두환 후폭풍까지…위기의 윤석열 - 조성은 "김웅 '국기문란' 연루, 일반인이면 벌써 구속"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