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사주 의혹'에…김근식 "후보 사퇴 걸고 돌파해야"

이세현 기자I 2021.09.07 14:21:59

"사실 규명 요구, 배수진으로 정면 돌파 해야"
야권서도 尹 고발사주 의혹 해결 촉구 목소리 잇따라
尹 "정치공작에 불과, 국민은 투표로 심판할 것" 논평으로 부인만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김근식 전 국민의힘 비전전략실장이 ‘고발사주 의혹’을 받고 있는 당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사생결단의 각오로 후보사퇴라는 배수진을 치고 정면돌파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근식 전 실장(왼)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김 전 실장은 7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고발장 전달 의혹’과 ‘윤 후보 개입 의혹’을 엄격히 분리, 전자는 사실 규명을 요구하고 후자는 배수진으로 되받아치는 정면돌파가 필요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언론이 제기한 고발장 전달 의혹의 진흙탕 싸움에 파묻혀 의혹 제기 자체를 정치공작이나 가짜뉴스라는 전제하에 전면부정하는 건 위험할 수 있다”면서 “전달 의혹 자체에 대해 사실 혹은 조작이라는 예단을 갖지 말고 신속한 진상규명을 단호하게 촉구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당의 무모한 공세대로 윤 후보가 개입한 사실이 드러나면 후보직을 사퇴하겠다는 단호한 정면돌파 의지를 공개 천명하는 게 필요하다”며 “윤 후보의 개입 의혹이 사실무근으로 밝혀지면, 언론과 민주당의 결탁에 의한 야당 후보 죽이기 공작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고발사주 의혹은 두 당사자(김웅 의원, 손준성 검사) 간의 고발장 전달 여부와 상관없이 윤 후보와 야당의 결탁에 의한 검찰권 남용이 결코 아님을 당당히 밝혀야 한다”며 “그래야 고발 사주 의혹도 총장의 검찰 사유화가 아니라 특정언론과 민주당이 결탁해 야당후보 죽이기에 나선 권언유착으로 귀결될 것”이라고 했다.

김 전 실장은 “섣불리 손 검사와 김 의원 사이의 진실게임에 조작이니 가짜니 공작이니 참전하는 건 금물”이라며 “지금 윤 후보는 추미애 징계에 저항했던 현직 검찰총장이 아니라 국민 앞에 당당해야 하는 야당 정치인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윤 전 총장은 검찰 재직 당시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측근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줄곧 의혹을 부인해온 윤 전 총장은 이날도 캠프 논평을 통해 “선거철만 되면 나타나는 정치공작의 뿌리를 뽑기 위해서라도 허위사실에 부화뇌동하는 정치인들에게 분명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며 “정치공작에는 분명한 책임이 따른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길 바란다. 선거 때만 되면 더 도지는 정치공작에 국민은 투표로 심판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발사주 의혹 일파만파 더보기

- "김웅-조성은 통화, 검찰 고위급 모의 정황 표현 많다" - 고발사주 논란에 전두환 후폭풍까지…위기의 윤석열 - 조성은 "김웅 '국기문란' 연루, 일반인이면 벌써 구속"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