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동, 秋 '윤석열 가족 수사' 압박에 "누가 진짜 성역인가"

이재길 기자I 2020.09.22 10:42:5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김선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인과 장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성역 없는 수사’를 주문한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비판하고 나섰다.

김 사무총장은 2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대통령과 나란히 걷더니 한순간에 원기회복한 느낌”이라며 “누가 진짜 성역인가. 성역 없는 수사를 진짜 가로막는 사람은 누구인가. 추미애 장관인가 윤석열 총장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선거개입 공작사건, 라임-옵티머스 금융부정사건, 유재수 윤미향 사건, 박원순 오거돈 성범죄사건 등 이루 헤아리기도 어려운 전대미문 친문권력형 사건들이 제대로 수사되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문 정권의 검찰총장은 추미애 장관’이라는 말이 있다”며 “추미애 장관은 토사구팽의 격언을 살펴야 할 것이다. 지켜볼 일이다”라고 힐난했다.

한편 추 장관은 윤 총장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강조해왔다. 그는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윤 총장의 장모와 배우자가 고발됐으나 5개월이 지나도록 고발인에 대한 조사도 이뤄지지 않았다’는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성역 없는 수사를 통해 경제 정의와 사법 정의가 회복돼야 한다는 것을 검찰 구성원들이 뼈저리게 느끼고 있다고 생각한다. 저도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또 같은 당 김용민 의원이 윤 총장의 장모가 허위 잔고증명서를 작성하고 올해 잔고증명서를 총장 부인인 김씨 회사의 감사가 건네줘 김씨가 공범이라는 취지의 최강욱 대표가 고발한 사건을 언급하자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지난 14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도 윤 총장 장모 사건을 왜 수사하지 않냐는 정청래 민주당 의원 질문에 “사문서 위조사건은 기소된 걸로 알고, 나머지 부분은 선택적 정의, 선택적 수사에서 자유롭지 못한 검찰의 상명하복 관계 아래서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국민) 질타가 있고 개혁하는 와중에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추미애 아들 논란 더보기

- 안철수, 옵티사태 특검 주장…"추미애·이성윤, 사건서 손떼라" - [미리보는 국감]라임·옵티머스·추미애·한동훈…법사위 난타전 예고 - 추미애, '김봉현 폭로' 특별수사팀·공수처 출범 지렛대 삼을 듯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