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만 종사자와 가족도 국민”…생존권 요구한 여행업계

강경록 기자I 2021.03.02 17:29:09

2일 여행업 비대위, 여당 당사서 집회 열어
출국납부금 등 불합리한 제도 개선 등 요구
오창희 위원장 “정부와 여당 외면하지 말라”

지난 22일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는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의 생존권 보장을 요구했다.(사진=이데일리DB)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50만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2일 여행업생존비상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 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의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오창희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지난 1년간 우리 여행업계는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정부 방역지침에 적극적으로 협력해왔다”면서 “매출 ‘0’이라는 참담한 현실 앞에 정부 지원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음을 정부와 여당은 외면할지 말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오 공동위원장은 “50만 여행업 종사자와 그 가족들도 대한민국 국민임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면담을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비대위는 지난 22일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여행업계가 감내한 불합리한 제도개선과 개선 시정을 정부에 제시했다. 비대위는 불합리한 관행·제도와 관련해 ▲출국납부금 및 공항이용료 징수 수수료 지급 제도 개선 ▲항공권 발권대행수수료 항공사의 일방적 여행사 지급중단 철회 ▲여행업무 서비스료 법적 제도화 ▲공공기관 주거래 여행사 선정 시 TASF 평가율 합리적 기준 적용 등 4가지에 대한 제도개선 및 시정을 요구했다.

비대위는 “현재 항공권 발권의 70~80%를 항공사의 대리점인 여행사가 출국자로부터 직접 징수하고 있지만 항공사가 그 징수대행 수수료 전액을 수령하고 있는게 현실”이라면서 “여행사가 기여분을 배분받을 수 있도록 제도 개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행사는 항공사의 대리점으로써 항공권 판매와 발권 등을 대행하는 각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항공사는 여행사와 계약에 따라 그동안 지급해오던 판매 및 발권 대행수수료를 일방적으로 폐지했다”면서 “항공사는 여행사가 제공한 노무의 대가를 지급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비대위는 지난 22일 집회에서 ▲4차 재난지원금 및 손실보상법 제정 시 집합금지 업종에 준하는 지원 ▲관광진흥개발기금 무담보 신용대출 확대 및 대출조건 완화 ▲사업주 부담 직원 4대보험금 감면(또는 유예) ▲자가 격리 14일 기준 완화 및 과학적, 합리적 기준 설정 ▲관광산업 재난업종 지정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제정 등을 정부에 요구한 바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