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권, 윤석열 지원사격 "與, 군사작전처럼 검찰 무력화 시도"

권오석 기자I 2021.03.02 14:28:01

'검찰 수사권 완전 폐지' 입장 밝힌 윤석열
주호영 "수사 칼날 자신들 향하니 검찰총장 쫓아내려 안간힘"
안철수 "윤석열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여권의 검찰 수사권 폐지를 막아 달라고 국민에 호소한 윤석열 검찰총장의 입장에 대해 야권이 지원사격에 나섰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1일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폐지’에 대해 “불이익을 주고 압력을 넣어도 검찰이 굽히지 않으니 이제는 일 자체를 못 하게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주장했다. 아울러 “나는 어떤 일을 맡든 늘 직을 걸고 해 왔지 직을 위해 타협한 적은 없다. 직을 걸고 막을 수 있다면야 100번이라도 걸겠다”면서 “그런다고 될 일이 아니다. 국민께서 관심을 가져주셔야 한다. 로마가 하루아침에 쇠퇴한 것이 아니듯 형사사법 시스템도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는 사이 서서히 붕괴될 것이다”고도 했다.

제1야당인 국민의힘에서는 배준영 대변인이 이같은 윤 총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대한민국의 형사사법시스템을 국회의 거수기들을 이용해 갈아엎으려는 시도에 대한 저항이다”고 평가했다.



배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적 우려에도 불구하고 수사청을 막무가내로 만들어서 올 6월을 목표로 군사작전처럼 검찰을 완전히 무력화하려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같은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검찰이 적폐 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상대방을 토벌할 땐 환호작약하다가 수사 칼날이 자신들을 향하니 검찰총장을 쫓아내려 안간힘을 쓰고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다”며 “그래도 역부족이니까 검찰을 폐지하고 수사청을 만들어서 자기들이 원하는 사람을 몽땅 모아서 수사의 칼날을 쥐어주려고 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내 중진인 김기현 의원은 “OECD 국가의 약 80% 정도가 수사권과 기소권을 융합시키고 있고, 검찰의 직접 수사권을 인정하고 있다”며 “이런 세계 보편적 추세를 역행해 검찰을 사실상 해체시키려는 저의가 무엇인지는 뻔하다”고 일갈했다.

아울러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검찰 수사권 폐지로 형사사법 체계가 무너지면 부패가 창궐할 거라는 윤 총장의 호소에 전적으로 공감한다”고 윤 총장을 지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