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회, 녹색분류체계에 원자력·천연가스 포함...환경단체 반발

송영두 기자I 2022.07.06 20:47:47

328명 찬성, 278명 반대로 가결
그린피스, 법적 대응 고려 등 강한 반발

유럽의회가 6일(현지시간) 택소노미에 원자력과 천연가스를 포함하는 방안에 대해 투표하고 있다.(사진=AFP)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유럽의회가 6일(현지시간) 원자력과 천연가스를 녹색분류체계(택소노미)에 포함하기로 결정했다. 하지만 국제환경단체인 그린피스가 법적 대응을 고려하는 등 반발하고 있다.

이날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친환경 투자 기준인 택소노미에 원전과 천연가스를 포함하는 방안에 대한 투표 결과 328명이 찬성표를 던져 가결됐다. 278명은 반대표를 던졌고, 33명은 기권했다.

유럽의회는 원자력에 대해 핵폐기물 매립장 확보와 상용화 하지 않은 저항성 핵연료 사용을 전제 조건으로 내건 것으로 알려졌다. 천연가스의 경우 1kWh 발전량 당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70g까지 인위적으로 낮춰야 한다.


반면 그린피스는 “원자력은 사고 위험성과 경제성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 택소노미에 포함된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법적 대응도 고려하겠다고 비판했다.

그린피스는 천연가스 포함을 두고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kWh 당 270g까지 낮추려면 탄소포집저장 장치를 달아야 하는 등 경제성이 낮다”고 지적했다.

그린피스는 유럽의회의 이번 결정에 대해 유럽 집행위원회에 공식 내부 검토 요청을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