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방네]강동구 소상공인에 180억원 특별신용보증 대출

양지윤 기자I 2020.09.23 15:03:47

강동구청, 1년간 이자 전액 지원
28일부터 관내 하나은행서 접수

[이데일리 양지윤 기자] 서울 강동구는 오는 28일부터 코로나19로 자금사정이 어려워진 지역 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해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 대출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2일 서울 강동구청에서 소상공인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을 위한 협약식이 열렸다.(사진=강동구 제공)


이를 위해 구는 지난 22일 강동구청에서 서울신용보증재단, 하나은행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강동구는 자금출연으로 보증한도 확보, 실행내역 관리, 서울신용보증재단은 신용보증 및 요건확인 심사, 특별신용보증 실행, 하나은행은 신청 접수 및 대출 시행 등 특별신용보증 융자지원을 위한 3자 협업체계를 구축했다.

대출대상은 사업자등록 후 3개월 이상이 경과한 강동구 소재 소상공인 중 대표자의 신용등급이 1~9등급인 사업체의 경우 신청이 가능하다. 업체당 대출한도는 1000만~3000만원까지다. 상환조건은 1년 거치 3년 원금균등분할상환이다.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소상공인은 28일부터 관내 하나은행 지점을 방문해 상담과 신청을 할 수 있다. 이후 서울신용보증재단의 보증발급여부 확인 등의 절차를 거쳐 대출지원을 진행하게 된다.

대출기간은 180억원 규모가 소진될 때까지다. 특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을 받은 소상공인에게는 대출일로부터 1년간 발생되는 이자를 구가 전액 지원하고 있어 소상공인의 이자부담을 완화하는 효과가 기대된다고 구는 설명했다.

아울러 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강동구, 강동구상공회, 서울경제인협회, 강동구 소상공인연합회, 서울신용보증재단, 하나은행 등 6개 단체가 참여하는 협의체를 발족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이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 속에서 담보력 부족 등으로 자금난에 처한 소상공인들의 위기극복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지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신용보증 대출지원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관내 하나은행 지점(둔촌·강동·고덕·굽은다리역·명일·천호·미사강변·하남지점, 강동구 노동권익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