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22년 앱스토어 어워드’ 수상작 16개 앱 발표

김정유 기자I 2022.11.29 16:45:25
[이데일리 김정유 기자] 애플은 ‘2022년 앱스토어 어워드’ 수상작으로 16개 앱과 게임을 발표했다고 29일 밝혔다.

애플의 글로벌 앱스토어 에디토리얼 팀은 여러 앱과 게임 후보 중 ‘탁월한 경험을 제공했는가, 긍정적인 문화적 영향력을 끼쳤는가’란 심사 기준을 토대로 수상작을 결정했다.

올해는 전 세계의 다양한 개발자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수상작들이 고르게 명단에 올랐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올해 앱스토어 어워드 수상자들은 참신하고 사려 깊고 진정성 있게 우리의 앱 경험을 재창조했다”며 “독학한 1인 크리에이터에서 글로벌 비즈니스를 구축한 국제적인 팀에 이르기까지, 이 개발자들은 앱과 게임이 우리 커뮤니티와 삶에 엄청난 반향을 일으키는 방식으로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혁신적인 소셜 앱 ‘BeReal’은 사용자에게 가족과 친구의 삶을 사실적으로 보여주고, 피트니스 트래커 ‘Gentler Streak’은 사용자가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을 유지하기 위해 피트니스와 휴식의 균형을 유지하도록 도와준다.

‘GoodNotes 5’는 최고 수준의 애플펜슬 지원을 통해 디지털 필기의 차원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고, ‘MacFamilyTree 10’은 한 집안의 족보를 살펴보는 트렌드를 이끌었다. 더불어 ‘ViX’를 개발한 크리에이터 팀은 스페인어 콘텐츠를 엔터테인먼트 주연으로 만들었다.

이밖에도 ‘Apex Legends Mobile’은 ‘아이폰’에서 빠른 속도로 진행되는 전략 배틀 로얄 슈팅 게임을 선보였다. ‘Moncage’는 착시 효과를 이용한 인상적인 퍼즐 게임이며, 몰입감 넘치는 카드 배틀 게임인 ‘Inscryption’은 실험적인 스토리텔링으로 플레이어를 사로잡았다.

‘거친 서부 이야기’라는 부제가 붙은 ‘El Hijo’는 애플TV의 대형 화면을 통해 완성도 높은 비주얼을 구현하는 기발한 잠입 게임이다. 애플 아케이드의 색다른 인생 시뮬레이션 게임인 ‘Wylde Flowers’는 플레이어를 다채로운 캐릭터와 마법의 주문이 있는 매력적인 세계로 초대한다.

‘League of Legends Esports Manager’는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e스포츠 리그인 ‘LoL’로 만든 시뮬레이션 게임이다. 플레이어는 자신이 원하는 선수로 팀을 꾸려 경기를 할 수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