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화천대유 가짜뉴스' 김기현·조선일보 고발 검토"

박기주 기자I 2021.09.17 17:33:07

이재명 캠프 전용기 대변인 "끝까지 책임 묻고 대가 치르게 할 것"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이재명 캠프 측이 17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관련 논란 이른바 ‘화천대유’ 의혹에 대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이를 보도한 조선일보 등을 고발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7일 오전 광주 동구 전일빌딩245 옥상에서 주먹을 쥐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열린캠프 전용기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기자회견에서 “면책특권에 기대어 대장동 공영개발 관련 가짜뉴스 살포에 앞장서는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거듭된 허위보도로 여론을 호도하는 조선일보를 비롯한 종편 등의 언론,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국회의원의 권한을 ‘아무 소리나 해도 제재 받지 않는 권력’으로 여기고 남용하는 야당의 행태, 그리고 그들이 살포한 가짜뉴스를 무책임하게 퍼트리는 일부 언론의 행태, 끝까지 책임을 묻고 합당한 대가를 치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 아들의 화천대유 계열사 근무 등)‘카더라’ 식 보도가 쏟아졌지만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며 “어떻게든 이재명 후보를 엮어 넣으려 인디언 기우제 지내듯 끊임없이 억지 연결고리를 만들어내지만, 결과적으로 무리수였다”고 지적했다.

전 대변인은 “이재명 후보는 이미 대장동 공영개발에 대한 어떤 수사도 받겠다고 공언했다”며 “야당과 일부 언론도 책임을 회피하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유동규씨가 캠프 구성원이라고 허위주장을 한 김 원내대표와 이를 받아쓴 일부 언론, 그리고 이재명 후보 아들과 이한주 정책본부장의 친형제가 연루되어 있다는 허위보도 모두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고발 시점에 대해)캠프에서 논의하고 있고, 이에 대한 준비를 하는 과정 중”이라며 “준비를 마치는 대로 국민들에게 알려드리겠다”고 밝혔다.

'화천대유' 특혜 의혹 더보기

- 野 법사위원 "與, 이재명 구하기 중단하라"…특검 수용 촉구 - 檢출신 변호사 “유동규 배임 뺀 검찰, 이재명 일병 구하려 총대” - 유동규 배임 제외에 뿔난 윤석열…"검찰, 이재명 사수대냐"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