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법카 의혹' 제보자 "국민 알권리 위해 공익제보"

황효원 기자I 2022.04.04 23:16:39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배우자 김혜경씨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제보한 전 경기도청 비서실 별정직 7급 A씨가 4일 “투표할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공익제보를 했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A씨는 유튜브 채널 ‘백브리핑’에 출연해 “도청에 근무할 당시 제가 하는 일이 잘못된 일인지 인지조차 못 했는데 실직 상태에서 뉴스를 보며 불법임을 알았다”며 “거짓말한 사람이 대통령이 되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A씨는 얼굴 공개 없이 변조되지 않은 목소리로 전화 인터뷰에 응했다.

경찰이 이날 경기도청을 압수수색한 데 대한 생각을 묻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 지켜보고 있었다”고 답했다. 경찰 조사를 받았냐는 질문에 “아직 받지 않았는데 경찰과 조사 일정을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A씨는 김 씨와 전 경기도청 총무과 별정직 5급 배모 씨가 도청 법인카드를 사적으로 유용했다고 여러 언론에 제보했다. A씨는 배씨를 통해 도청 별정직으로 들어왔으며 김 씨의 대리처방 의혹도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수사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 30분까지 총무과와 의무실, 조사담당관실 등 경기도청 여러 사무실에 수사관 10여명을 투입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이번 압수수색은 경기도가 자체 감사를 벌인 뒤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의 핵심 인물로 지목된 전 총무과 별정직 5급 공무원 배모 씨에 대한 고발장을 제출한 지 10일만에 이뤄졌다.

고발장에는 배씨가 도청에 근무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 전체가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씨는 현재 출국금지 조처된 상태다.

`화천대유` 특혜 의혹 더보기

- 경찰, '김혜경 법카 의혹' 경기도청 압수수색 10여시간만에 종료 - 김혜경 소환 초읽기?…경찰, '법인카드 유용 의혹' 경기도청 압수수색(종합) - '쪼개기 회식' 대장동 수사팀 지휘부 경징계 처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