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전직 카레이서, 8살 아동 폭행·내동댕이 '앞니 빠져'

정시내 기자I 2021.10.22 16:05:21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전직 유명 카레이서 A씨가 8살 아이를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22일 YTN은 ‘16일 오후 6시 40분쯤으로 A씨가 B군의 아버지와 함께 음식점에서 술을 마신 뒤 이 같은 일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음식점 앞에서 찍힌 폐쇄회로(CC) TV 화면을 공개했다.

사진=YTN
영상에 따르면 이 남성은 아이가 뿌리치자 억지로 잡아 세우곤 무릎으로 옆구리를 찼다. 또 아이가 발버둥 치자 바닥으로 내동댕이 쳤다.


A씨의 폭행으로 B군은 앞니 1개가 빠지고 입술과 코 등을 심하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B군 어머니는 당시 음식점 주인이 아이가 왜 이렇게 다쳤느냐고 묻자 A 씨는 “넘어져서 다쳤다”고 둘러댔다고 전했다.

사진=YTN
사진=YTN
매체는 A씨가 유명 전직 카레이서로 자동차와 관련된 방송에도 자주 나왔다고 했다. A씨는 과거 카레이서로 활동하며 각종 대회 수상 이력이 20건이 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일부러 아이를 폭행한 건 아니라면서도 치료비 등은 본인이 모두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A씨는 “제가 술을 6병인가 7병인가 마셨다. 제가 고의로 누굴 때리거나 고의로 뭘 하려고 했던 거는 전혀 아니다”라고 했다.

한편 B 군 어머니는 A 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은 8살 아동에 대한 폭행과 상해 혐의가 인정될 경우 피해자 측과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처벌을 피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