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성모병원 구정완 교수, 대한직업환경의학회 회장 취임

이순용 기자I 2020.11.26 10:20:09

직업환경의학의 공공 및 환경보건 영역으로의 확대 및 내부역량 강화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구정완 교수(사진)가 최근 개최된 제 64차 대한직업환경의학회 가을학술대회 및 정기총회에서 제 17대 회장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2020년 12월부터 2022년 11월까지 2년간이다.

대한직업환경의학회는 1988년 8월 대한산업의학회로 출범하여, 2011년 대한직업환경의학회로 명칭 변경했다. 의학의 한 영역인 직업환경의학 분야의 전문가들을 대표하는 학술 공동체로, 매년 봄과 가을 학회를 개최하여 직업환경의학 분야의 연구 성과들을 발표하고 현안에 대한 심포지움을 개최한다. 또한 국제학술지인 AOEM(Annals of Occupational and Environmental Medicine)을 발간하며, 안전보건공단(KOSHA)과 협력하고 있다.


구정완 교수는 국내 직업환경의학 분야 최고 권위자이며, 진폐증에 대한 진료 뿐 만이 아니라, 의사로서는 유일하게 인간공학 기술사를 취득하여 근골격계부담작업 유해요인조사 사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고, 50인 미만 사업장 노동자의 직업건강 보건서비스를 제공하는 경기동부근로자건강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장으로서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을 대상으로 모니터링, 의료 지원 및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보건대학원 원장으로서 안전보건공단이 주관하는 안전보건 최고경영자과정을 2년째 운영하고 있으며, 센터장 직을 수행하고 있는 서울성모병원 직업환경의학센터는 1972년 WHO 협력센터로 지정, 동남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직업 및 환경보건 분야 역량강화 사업을 선도하고 있다.

구 교수는 “앞으로 2년의 임기동안 학회와 학회원들이 직면하고 있는 여러 현안에 대해 소통을 바탕으로 대안을 함께 만들어가면서 제도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하고, 직업환경의학의 공공 및 환경보건 영역으로의 확대와 학회원들의 내부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에 내실을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