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脫실리콘밸리…텍사스 오스틴으로 본사 이전

방성훈 기자I 2021.10.08 11:56:14

머스크 CEO, 연례 주주총회서 본사 이전 계획 발표
"실리콘밸리 집값 비싸 거주지 마련 어려워"
"대부분 장거리 통근하는데 도로까지 꽉막혀"
텍사스, 저렴한 물가·부동산, 낮은 세율로 인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사진=AFP)
[이데일리 방성훈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에서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본사를 이전한다. 테슬라는 오스틴에 전기차 생산 공장인 기가팩토리를 건설하고 있다.

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텍사스 오스틴으로 본사를 이전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현재 테슬라 본사는 캘리포니아주 팰로앨토에 위치해 있다.

머스크 CEO는 “(현재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에서도 (사업) 활동을 확장할 계획이지만, 샌프란시스코 베이(실리콘밸리) 지역에선 확장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된다. (본사에서 인근지역인) 프리몬트 공장으로 가려는데도 (도로가) 꽉 막혀 있다. 마치 캔 안에 들어 있는 스팸과도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실리콘밸리에선 “(높은 가격 때문에) 집을 마련하기가 어렵고, (이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먼 지역에서 통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머스크 CEO의 주장에 주주총회에 참석한 많은 사람들이 고개를 끄덕이며 호응했다고 WSJ는 전했다.


테슬라가 본사를 옮기게 된 주된 이유는 캘리포니아주보다 낮은 세율과 저렴한 부동산 가격 때문으로 풀이된다. 특히 텍사스와 주도(州都)인 오스틴은 세금 우대 혜택을 앞새워 지난 수년간 많은 정보기술(IT) 기업들과 스타트업들을 적극 유치해 왔다.

기가팩토리가 지어지는 트래비스 카운티도 테슬라에 1470만달러의 세금감면 혜택을 제공하기로 했다. 같은 이유로 휴렛패커드와 오러클이 실리콘밸리를 떠나 텍사스로 이전했다.

머스크 CEO가 이어 지난해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텍사스주 오스틴 인근으로 주소지를 옮긴 것도 세금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는 부유층에 대한 소득세율이 미국에서 가장 높지만, 텍사스는 개인 소득세가 없다.

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 이후 재택근무가 일상화하면서 실리콘밸리 인력들 역시 텍사스로 대거 이사했다. 캘리포니아보다 물가와 부동산가가 낮기 때문이라고 WSJ는 설명했다.

테슬라가 본사를 이전하게 된 또다른 이유로는 캘리포니아주 앨러미다 카운티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프리몬트 공장을 폐쇄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당시 머스크 CEO는 공장 폐쇄를 결정한 앨러미다 보건 당국자들을 “파시스트”라고 비난하며 본사 이전을 예고했고 즉각 실행에 옮겼다. 그러면서 “앞으로는 실리콘밸리의 영향력이 줄어들 것”이라며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광범위한 규제와 관료주의에 매몰돼 스타트업 탄생을 억누르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편 테슬라 외에도 머스크 CEO가 이끄는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텍사스에서 사업을 영위하고 있다. 머스크 CEO는 스페이스X 로켓 발사장이 있는 텍사스 해안마을 보카치카 일대를 우주산업 신도시로 조성하는 등 텍사스 내 사업영역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