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안산·김제덕 '로빈후드' 화살, IOC 박물관에 전시

임정우 기자I 2021.08.01 19:23:09
안산(광주여대)과 김제덕(경북일고)이 2020 도쿄올림픽 혼성전 4강 경기에서 연출한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사진=대한양궁협회)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안산(광주여대)과 김제덕(경북일고)이 2020 도쿄올림픽 혼성전 4강 경기에서 연출한 ‘로빈후드’ 화살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올림픽 박물관에 전시된다.

대한양궁협회는 1일 공식 SNS를 통해 “안산과 김제덕은 로빈후드 화살을 올림픽 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세계양궁연맹(WA)이 이번 대회부터 도입된 혼성전에서 안산과 김제덕이 초대 챔피언에 오른 것을 기념하기 위해 해당 화살 기증을 부탁해왔다. 취지에 공감한 선수들은 이에 흔쾌히 응하면서, 직접 사인한 유니폼도 함께 기증했다.

1993년 IOC 본부가 있는 스위스 로잔에 세워진 올림픽 박물관은 역사적으로 귀중한 올림픽 관련 물품을 보관·전시하는 곳으로 매년 25만명이 방문하는 관광 명소다. 안산과 김제덕은 지난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멕시코와 혼성전 준결승전에서 특별한 장면을 만들었다.

10점에 꽂힌 김제덕의 화살을 뒤이어 쏜 안산의 화살이 뚫었다. 양궁인들이 ‘로빈후드’라고 부르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들은 혼성전에서 우승하며 초대 챔피언이 됐다. 안산은 여자 단체전과 개인전까지 제패하며 사상 첫 양궁 3관왕을 차지했다. 김제덕은 남자 단체전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2관왕을 달성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