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KR, 코인펌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 솔루션 도입

김현아 기자I 2020.06.01 07:21:40

비정상 거래에 대한 위협 요인 관리 환경 마련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KR이 코인펌과 가상자산 자금세탁방지(AML) 플랫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영국에 본사를 두고 있는 코인펌(Coinfirm)은 IT기술을 활용해 금융규제 관련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하는 레그테크(Reg-Tech) 기업이다. 지난 10월에는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바이낸스와도 업무 협약을 맺은 바 있다.


현재 270개 이상의 위험 평가 시나리오를 보유하고 있으며, 해외 유수의 금융 기관에서도 코인펌의 시스템을 이용중이다. 또한, FATF(자금세탁방지 금융대책기구)에서 권고한 업계 표준 AML 솔루션을 코인펌은 채택하고 있다.

바이낸스KR이 새롭게 도입하는 코인펌의 ‘AML 플랫폼’은 자금세탁 가능성이 있는 이용자와 가상자산 지갑(월렛) 주소를 분석해주는 솔루션이다. 지갑(월렛) 간 거래 중 의심스러운 활동이 포착되면 관련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코인펌으로 전송하여 AML 플랫폼을 통해 분석 및 검증한다.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거래 활동 및 자금 입출금을 즉시 차단하게 된다.

바이낸스KR은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거래소 내 ‘해킹 및 각종 사기 행각과 관련된 이용자’ 및 ‘해당 지갑에서의 거래 내역’을 확인할 수 있게 되었으며,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이 도입되면서 비정상 거래에 대한 위협 요인을 한층 더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게 되었다.

바이낸스KR 관계자는 “코인펌은 자금세탁 범죄와 관련해 가상자산 지갑에 대한 가장 진화된 분석 시스템과 데이터를 보유한 회사 중 하나”라며 “이번 파트너십 외에도 거래소 내 AML 시스템 강화를 위해 다양한 기업들과의 협업을 전방위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가상화폐 광풍 더보기

- 가상화폐로 500만원 벌면 50만원 과세…거래소서 원천징수 - 가상자산 거래소들, 특금법 시행전 투명성 확보 주력 - 빗썸, KISA ‘사이버 대응 모의훈련’ 우수기업 선정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