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2주 아들 때려 죽인 부모, SNS엔 “내 새끼♡ 잘 키우자”

장구슬 기자I 2021.02.19 00:00:30

전북경찰청, 20대 부부 살인죄 적용해 검찰 송치
경찰 조사서 서로에게 ‘아이 사망’ 책임 전가
평소 SNS엔 숨진 아이 사진 올리고 애정 과시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전북 익산에서 생후 2주 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부부가 평소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에 자녀들 사진을 올리며 애정을 과시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2일 오전 전북 전주시 덕진구 덕진경찰서에서 생후 2주된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A씨 부부가 호송차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8일 엄마 A(22)씨의 SNS에는 첫째 자녀인 딸과 숨진 아들의 흔적이 곳곳에 남아 있었다. 계정 배경 사진은 두 자녀의 모습이었으며, 본인 소개란에도 아이들의 이름을 쓰고 ‘내 새끼들♥’이라고 적었다.

A씨는 숨진 아들이 태어난 지난달 27일 출산 소식을 직접 알리기도 했다. 그는 태어난 직후 아들의 사진을 올린 뒤 “우리 둘째 아들 응급 제왕절개로 태어났다. 힘들었다. 남매 잘 키워보자”라는 문구를 적었다. 다음 날 올린 게시물에서는 “눈물 난다 여보. 엄마가 되는 게 고통도 따르고”라며 출산 후 통증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다.

남편 B(24)씨가 아이들과 함께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도 올린 뒤 “너무 걱정이다. 엄마 없이 지금 잘 있으려나”라고 말하기도 했다.

마지막 게시물은 A씨의 아들이 숨지기 5일 전인 지난 4일 올라왔다. A씨는 아이들의 옷과 기저귀, 담요 등 육아용품을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이번엔 회복이 왜 이렇게 느리지. 첫째 출산 때보다 두 배네”라며 “눈물 난다. 배 아파서 몇 번 깨고 잠 못 자고. 잘 버티자”라고 말했다. 아들의 이름을 언급하고 “만날 울고 속상해”라고 적기도 했다.



별다른 SNS 활동을 하지 않은 B씨도 자신의 계정 프로필 사진에 숨진 아들의 모습을 올려놨다.

SNS 속 A씨 부부는 다정한 모습이었지만, 이들의 상습적인 학대로 인해 아들은 생후 2주 만에 세상을 떠났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부부의 휴대전화 디지털 포렌식 결과와 피의자 진술 등을 통해 이들이 퇴원 직후부터 아이를 침대에 던지거나 얼굴을 때리는 등 7차례 이상 반복적으로 폭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로 인해 아이가 호흡곤란과 눈 떨림 등 이상증세를 보였지만 병원에 데려가지 않았다. 그러면서도 자녀들과 관련된 게시물은 SNS에 꾸준히 올렸다.

A씨 부부는 아이의 상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9일 오후 11시57분께 “아이가 침대에서 자다가 바닥으로 떨어졌다”고 119에 허위 신고를 했다.

119 구급대원을 속이기 위해 숨이 멎은 아이에게 심폐소생술(CPR)을 하는 것처럼 연기하는 등 범행을 은폐하려는 모습도 보였다.

이후 이들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죽을 정도로 때린 것은 아니다”라며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 부부는 지난해 2월에도 한 살배기 첫째 딸을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으나 법원에서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 판결을 받았다. 현재 딸은 아동보호전문기관에서 보호받고 있다.

경찰은 아동학대치상, 아동학대 중상해, 살인 혐의로 구속된 A씨 부부를 지난 18일 검찰에 송치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