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아버지가 키운 유망주 2명, 독일 파더보른과 계약

이석무 기자I 2022.01.27 14:20:52
손흥민(토트넘)의 아버지인 손웅정 손축구아카데미 감독이 키운 유망주 두 명이 독일 축구 무대에 진출했다. 왼쪽부터 최인우, 파더보른 U-21 팀 미셸 크니아트 감독, 류동완. 사진=파더보른 구단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아버지인 손웅정 손축구아카데미 감독이 키운 유망주 2명이 독일 무대에 진출한다.

손축구아카데미는 27일 “2002년생 류동완과 최인우가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2부 SC 파더보른의 21세 이하(U-21) 팀에 입단했다”면서 “계약기간은 2023년 6월까지다”라고 밝혔다.

파더보른 구단은 지난 24일 구단 홈페이지에 류동완과 최인우를 포함한 4명의 젊은 선수와 U-21 팀 계약을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파더보른 구단은 류동완과 최인우에 대해 “기술 훈련이 아주 잘 돼 있고, 특히 중앙 미드필드에서 강점이 있다”고 소개했다.


파더보른의 미셸 크니아트 U-21 팀 감독은 “겨울 휴식기에 뛰어난 선수 4명을 영입해 기쁘다”면서 “이들은 이미 축구를 잘 이해하고 있으며 특히 공격적인 능력이 뛰어나 활력을 준다”고 평가했다.

파더보른 U-21 팀은 독일 5부리그인 오베르리가 베스트팔렌에 소속돼 있다. 2021~22시즌에는 15경기를 치른 현재 11승 2무 2패(승점 35)로 21개 팀 중 선두를 달리고 있다.

10년 넘게 손웅정 감독의 지도를 받아온 류동완, 최인우는 손흥민이 국내에 머물 때는 훈련을 함께하기도 했다. 또한 손축구아카데미를 통해 독일, 이탈리아, 미국, 일본 등에서 연수 및 훈련을 하며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류동완과 최인우는 지난해 11월 파더보른에 합류해 훈련하며 테스트를 받아왔다. 파더보른 선수단은 시즌 후반기 준비를 위해 24일부터 31일까지 터키에서 전지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