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사연, '돌발성 난청' 고백.."현재 귀 거의 안들려"

윤종성 기자I 2021.09.21 14:49:31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채널A ‘레전드 음악교실-랄라랜드’ 노사연이 보청기를 끼고 노래하는 사연을 공개한다.

사진=채널A ‘레전드 노래교실-랄라랜드’
21일(오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랄라랜드 7회에서는 가요계 ‘꽃사슴’이자 ‘동굴 보이스’의 주인공 노사연이 출연한다.

이날 노사연은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와 ‘랄라랜드’의 첫 게스트인 지상렬에게 ‘만남’, ‘돌고 돌아가는 길’, ‘바램’ 등 히트곡으로 따뜻한 추석 선물을 전한다.


노사연은 “‘만남’으로 활동하던 당시 별명이 ‘움직이는 부동산’이었다”며, 현재도 통장 잔고를 확인하지 않고 돈을 쓸 수 있는 ‘플렉스’를 드러냈다.

‘바램’에 관한 애틋한 사연도 털어놓는다.

그는 “갱년기 우울증 탓인지 이 노래를 받고 정말 많이 울었다”며 “2015년 찾아온 돌발성 난청으로 현재는 귀가 거의 안 들린다”고 털어놨다.

이어 “보청기를 끼고 노래하는 만큼 무대 위에서의 시간이 더욱 소중하고 감사하다”고 밝혀, 멤버들의 진심 어린 위로를 받는다.

한편, ‘랄라랜드’는 신동엽, 김정은, 이유리, 조세호, 고은아, 황광희가 대한민국 레전드 가수에게 직접 노래 비결을 전수받는 뮤직테인먼트 프로그램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