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거리에서는]사전투표·부활절·봄나들이…방역 또 고비

박순엽 기자I 2021.04.03 07:44:00

40여일 만에 하루 최다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번 주말 사전 투표·부활절 행사 예고에 우려
봄 날씨에 나들이 나서며 지난주 이동량 증가
정부 “안전한 곳 찾기 어려워…방역수칙 준수”

[이데일리 박순엽 기자] 전국 곳곳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하면서 확진자수가 빠르게 증가하자 정부는 시민들에게 이번 주말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요구했다. 특히, 주말 사이 보궐선거 사전투표와 부활절 등 인파가 몰리는 대형 행사 예고에 방역 당국은 우려하고 있다. 또 완연한 봄기운에 주말 나들이를 나서는 이들도 늘어날 것으로 보여 이번 주말이 코로나19 방역의 고비가 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온다.

국회뒤편 여의서로 벚꽃길이 전면 통제중인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한강공원에서 많은 시민들이 시간을 보내는 가운데 공원질서단속 대원들이 순찰 및 계도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신규 확진자는 558명으로, 지난달 31일(506명) 이후 사흘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설 연휴 직후였던 지난 2월 19일(561명) 이후 42일 만에 가장 많은 하루 확진자가 발생한 셈이다. 그간 하루 신규 확진자는 300~400명대를 오르내리며 한 달 넘게 정체 양상을 보였지만, 최근 들어 비수도권 지역의 집단 감염이 속출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번 주말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와 부활절 등 많은 이가 한자리에 모이는 행사가 이어지자 방역 당국은 긴장하고 있다. 2일 오전 6시 시작한 재·보궐선거 사전투표는 3일 오후 6시까지, 오는 4일엔 전국 일부 교회에서 부활절 연합예배가 진행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부활절 관련 행사가 있을 것으로 예측하고, 종교계에 현재 기준인 전체 좌석 20%(비수도권 30%) 이하를 유지해 달라고 요구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현 상태를 “마치 4차 대유행 초입에서 숨 고르기를 하는 건 아닌지 걱정될 정도로 매우 위태로운 상황”이라고 정의하면서 “부활절을 낀 이번 주말엔 외출과 이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청명과 한식을 맞아 성묘하는 분도 있을 것으로 보이는데, 방역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주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점차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봄꽃 명소에 나들이객이 대거 몰리고 있는 점도 코로나19 확산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정부는 지난달 31일 통계청이 제공한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바탕으로 이동량 변동을 분석한 결과, 지난 주말이었던 3월 27~28일 이틀간 주민 이동량은 6500여만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앞선 주말이었던 3월 20일~21일 기록했던 이동량 6400만건과 비교해 1% 증가한 것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일 정례 브리핑에서 “다양한 일상 공간에서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곳을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기 위해선 이번 봄에 재유행을 막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나와 내 가족을 지키려면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잘 지키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