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장당한 벤투 감독, 신태용 '무전기 매직'도 못써

박지혜 기자I 2022.11.29 07:02:50
지난 2009년 12월 2일 성남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프로축구 K-리그 쏘나타 챔피언십 챔피언 결정 1차전 전북 현대와 성남 일화의 경기에서 당시 신태용 성남 감독이 전반 초반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며 무전기로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앤서니 테일러 심판에게 레드카드를 받으면서 자신의 조국인 포르투갈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에서 벤치를 지킬 수 없게 됐다.

벤투 감독은 지난 28일(이하 한국시각) 가나에 2-3으로 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표팀에 코너킥 기회를 주지 않고 종료 휘슬을 분 테일러 심판에게 항의하다 퇴장 당했다.

감독이 레드카드를 받으면 다음 경기 때 벤치에서 경기를 지휘할 수 없다. 벤치뿐만 아니라 라커룸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브이아이피(VIP)석에서 경기를 지켜봐야 한다.

이에 일부 축구 팬들은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의 ‘무전기 매직’을 떠올렸다.

신 감독은 지난 2009년 프로축구 성남 감독을 맡았을 당시, 인천과의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하자 관중석에서 구단 직원들이 사용하는 무전기로 벤치에 있는 코치에게 작전 지시를 내려 팀 승리를 이끌었다.

그는 “벤치에서 경기를 보면 공의 흐름과 직접적으로 관련된 선수들의 움직임 위주로 보게 된다. 하지만 높은 곳에서는 양 팀 전체의 움직임을 한눈에 볼 수 있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나 국제축구연맹(FIFA)은 2010년 5월 ‘징계를 받아 출전정지 처분을 받은 지도자는 관중석에서 무전기를 사용해 팀을 지휘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당시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최근 K-리그 감독들이 관중석에서 무전기를 통해 팀을 지휘하는 사례가 늘면서 FIFA에 무전기 사용의 규정 위반 여부를 질의해서 답변을 받았다”며 “징계 중인 코칭스태프는 원칙적으로 무선 통신 시스템을 사용해 경기에 관여해서는 안 된다는 게 FIFA의 해석”이라고 전했다.

프로연맹이 축구협회를 통해 FIFA에 ‘징계를 받은 코칭스태프의 무전기 사용’에 대한 질문서를 보냈고, 축구협회가 FIFA의 회신을 받아 프로연맹에 전달한 것이다.

FIFA는 답변서에서 “퇴장을 당한 코칭스태프는 다른 관중의 관전이나 경기의 흐름을 방해하면 안 되고 무선 통신 시스템의 사용도 금지된다”며 “출전정지는 앞으로 치러질 경기에 참가할 수 없을 뿐 아니라 경기와 관련된 모든 행위에 참가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때도 역시 무선 통신 시스템을 쓸 수 없다”고 해석했다.

이에 따라 벤투 감독 역시 포르투갈전에서 무전기, 휴대전화 등 통신기기를 이용한 소통은 불가능하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 대한민국과 가나의 경기가 끝난 손흥민, 벤투 감독, 이강인이 심판 판정에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편, 벤투 감독을 대신해 가나와의 경기 뒤 기자회견에 나선 세르지우 코스타 한국 축구대표팀 수석코치는 “막판에 우리는 동점 골을 넣을 기회를 박탈당했다고 생각하며, 심판 판정은 전혀 공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세르지우 코치는 벤투 감독의 퇴장 상황에 대해서도 “마지막 기회를 주심이 박탈한 데 대해 감독이 대응한 것”이라며 “충분히 할 수 있는 정당한 항의였는데 퇴장을 당했으며 부적절한 발언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벤투 감독 퇴장으로 포르투갈과의 3차전에 대신 벤치에서 팀을 이끌게 된 세르지우 코치는 필승을 다짐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