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정안 "이혼 후 무기력.. '커피프린스 1호점' 하기 싫었다"

정시내 기자I 2020.09.25 07:58:34
채정안 ‘커피프린스 1호점’ 비하인드 사진=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스물?커피프린스 편’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배우 채정안이 MBC 드라마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을 망설였던 이유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다큐플렉스 ‘청춘다큐 다시 스물?커피프린스 편’(이하 ‘다시 스물’)에서는 ‘커피프린스 1호점’의 주역 채정안이 출연했다.

채정안은 “그때 출연하고 싶지 않았다”면서 “그때는 작품이고 뭐고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았다”고 ‘커피프린스 1호점’ 출연 당시를 떠올렸다.


채정안은 과거 이혼을 언급하며 “개인적인 아픔을 겪은 이후 마주했던 작품이었다”면서 “깊은 이별을 하고 무기력하고 힘든데 ‘왜 자꾸 일을 하라고 해? 어떻게 일을 해?’하는 상황(이었다). 그래서 커피프린스 1호점 시놉시스를 받았을 때 피하고 싶어서 계속 미뤄뒀다”고 밝혔다.

채정안을 캐스팅한 ‘커피프린스 1호점’ 이윤정 PD는 “뉴욕과 파리의 중간쯤에 있는 (커리어우먼) 여성의 이미지가 필요했다”라고 언급했다.

이 PD는 “예쁜 여성은 많았고 채정안도 그 중 1명이었다. 이후 추천을 받고 채정안을 만났는데 난 처음에 (채정안이) 남자인 줄 알았다. 선머슴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특히 이 PD는 “채정안은 옷도 귀찮아서 일주일을 한 벌로 버틴다고 하더라. 정말 매력이 있었다”라고 첫인상을 전해 이목을 모았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