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경영 재개한 이재용 부회장 “불확실성 끝 알 수 없다”

피용익 기자I 2020.06.30 15:35:00

자회사 세메스 공장 방문해 반도체장비사업 점검
검찰수사심의위 ‘불기소’ 권고 나온 후 첫 현장 행보

[이데일리 피용익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삼성전자의 반도체부문 자회사인 세메스(SEMES)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생산 공장을 둘러보고 중장기 사업 전략을 점검했다.

삼성전자(005930)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경영진과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산업 동향 △설비 경쟁력 강화 방안 △중장기 사업 전략 등을 논의한 후 제조장비 생산공장을 살펴보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현장에는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이동훈 삼성디스플레이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강창진 세메스 대표이사 등 삼성의 부품·장비 사업을 책임지고 있는 경영진이 동행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불확실성의 끝을 알 수 없다. 갈 길이 멀다”며 “지치면 안된다. 멈추면 미래가 없다”고 말했다.


세메스는 1993년 삼성전자가 설립한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용 설비제작 전문 기업이다. 경기 화성과 충남 천안 등 국내 두 곳의 사업장에 2000여명의 직원이 근무하고 있으며, 미국 오스틴과 중국 시안에도 해외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부회장의 이번 행보는 그동안 국내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의 약점으로 지적됐던 소재·부품·장비 분야를 육성해 국내 산업 생태계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소재·부품·장비 수급 불확실성이 급격히 커진 지난해 7월 일본으로 직접 출장을 다녀온 직후 긴급 사장단 회의를 소집해 단기 대책 및 중장기 대응 전략을 논의한 바 있다. 이 부회장은 당시 “흔들리지 않고 시장을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역량을 키우자”고 강조하며 사장단에 컨틴전시 플랜을 마련해 시나리오 경영에 나설 것을 당부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삼성전자 반도체 및 무선통신 사장단과 연달아 간담회를 가진 이후 19일에는 반도체 연구소를, 23일에는 생활가전사업부를 각각 찾아 중장기 전략을 논의하는 등 위기 극복 및 미래 준비를 위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 부회장이 현장을 다시 찾은 것은 지난 26일 검찰 수사심의위원회가 이 부회장에 대한 수사 중단 및 불기소 권고를 내놓은 이후 처음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30일 세메스 천안사업장을 찾아 반도체·디스플레이 제조장비 사업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경영권 승계의혹 더보기

- 이재용 측 '삼성생명 빼달라 요구' 보도에 "명백한 허위, 책임 묻겠다" - 이재용 변호인단 “한겨레 보도는 명백한 허위…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 이재용, 10월 22일 '법원의 시간' 본격화…전열 가다듬는 檢·辯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