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휴대폰' 수사상황 종합해 영장 재신청 검토"

이용성 기자I 2020.09.14 14:54:17

서울청, '박원순 성추행' 문건 유포자 5명 입건
"묵인·방조 혐의는 20여명 조사…추가 조사 예정"

[이데일리 이용성 기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 포렌식 수사가 법원의 결정으로 중단된 것과 관련해 경찰이 압수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기로 했다.

(사진=이데일리DB)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4일 기자간담회에서 “제출된 자료와 조사 내용 등을 면밀하게 검토하고 종합하고 있다”며 “전체적인 수사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압수영장 재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경찰이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수사를 진행하던 중 박 전 시장의 유족이 휴대전화 압수수색 절차에 문제를 제기했다. 서울북부지법은 유족 측이 신청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를 받아들였고 디지털 포렌식 수사는 중단됐다.


준항고는 법관의 재판, 검사 또는 경찰이 행사한 처분에 대해 불복해 이의를 제기하는 절차다. 법원의 결정이 있을 때까지 박 전 시장의 업무용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수사는 중단된다.

경찰은 또한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을 방조·묵인 혐의와 관련해 주요 참고인 20여명을 조사했고 피고발인 4명을 조사했다. 이후 피고발인에 대해선 추가적인 조사가 예정돼 있다.

아울러 경찰은 “‘박원순 성추행 문건’을 유포한 사건과 관련해 현재 5명을 입건했고,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 피해자에 대한 악성댓글 작성한 17명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비서실 직원들은 도구가 아닌 주체" 故 박원순 생전 메모 - "여한 없이 안식했으면"…'故박원순 100일재' 차분한 분위기 속 진행 - [Hot이슈 국감]'광화문 차벽' 공방 재현…故박원순 수사 지연 질타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