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송영길, 분열로 이끌지 말라”… 계파 소환에 직격탄

이정현 기자I 2021.04.16 15:16:44

16일 계파 언급한 송영길에 “분열주의가 선거기조인가” 맹비난
“여러차례 도전했으나 성장 못했는지 스스로 돌아봐야”

[이데일리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차기 당권주자인 우원식 의원이 16일 송영길 의원에 대해 “시작부터 있지도 않은 계파로 상대방을 덧씌우는 분열주의가 선거기조인가”라며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당권을 놓고 경쟁 중인 송영길(왼쪽) 의원과 우원식 의원(사진=연합뉴스)
우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송영길 후보는 단결과 통합의 전당대회를 분열로 이끌지 말기 바란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같은 날 송 의원이 라디오에서 “홍영표 의원은 부엉이 모임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우원식 의원은 민평련이라는 당내 모임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말한데 반박이다.

우 의원은 “제 정치의 핵심은 을지로위원회”라며 “초선부터 최다선까지 모두 을지로위원회를 우원식 정치로 보고, 우원식 정치가 맞다고 인정했으며 민생 개혁에 우직하게, 듬직하게 성과를 낸 것을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정치적 배경은 당내 전국위원회인 을지로위원회이며 송 의원이 언급한 민평련(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가 아니라는 것이다.

우 의원은 “여러 차례 도전했지만 왜 당 안에서 한 단계 더 성장하지 못하고 있는지 송 후보가 스스로 돌아봐야 한다”며 송 의원을 강하게 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본인이 문재인 정부 국정철학과 민주당의 가치에 맞는지 돌아봐야 한다”며 “남을 비판하는 것부터 시작하지 말고 자신의 핵심 정치 철학이 무엇인지부터 밝히는 게 좋다”고 꼬집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