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억 비싸게 나온 김조원 집…靑 "남자들은 잘 몰라서"

박한나 기자I 2020.08.07 09:33:28
[이데일리 박한나 기자] 김조원 청와대 민정수석의 아파트가 주변 시세보다 2억원가량 비싸게 매물로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김조원(오른쪽) 민정수석 (사진=뉴시스)
서울 송파구 잠실동과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아파트 한 채씩을 갖고 있는 김 수석은 최근 잠실동에 있는 48평형(전용면적 123㎡)을 22억원에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다주택 참모들은 한 채만 남기고 8월 중순까지는 매매 계약서를 제출하라”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의 지시에 따른 것이다.

그러나 김 수석이 내놓은 매매가가 주변 아파트 시세보다 높은 것으로 파악되면서 ‘팔기 싫어서 꼼수를 부린 것 아니냐’는 눈초리를 받고 있다. 일반적으로 집이 빨리 팔리길 바란다면 가격을 시세에 맞추거나 더 낮게 책정하는데 김 수석이 1억~2억이나 높게 부른 것은 처분 의사가 없어 보인다는 지적이다.

6일 미래통합당은 논평을 내고 “얼마나 팔기 싫었으면 중개업소 매물공유 전산망에도 이 집은 없다니 대단한 ‘강남 사랑’”이라고 비난했다. 윤희석 부대변인은 “그동안 정부와 여당은 다주택자를 투기꾼, 범죄자라 몰아 왔다. 청와대 핵심 자리를 범죄자가 차지할 수는 없으니 당장 조치해야 마땅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어 “스스로 정부 원칙을 저버린 김 수석도 이제 불편한 그 자리 내려놓으시고 ‘강남 사랑’을 굳건히 실천하시길 바란다”고도 했다.

그러나 김 수석은 직접 집 매매가를 정해 부동산중개업소에 내놓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6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통상 부동산 거래를 할 때 얼마에 팔아 달라는 걸, 남자들은 (부동산 매매 과정을) 잘 모르는 경우가 있는데 김 수석은 ‘복덕방에 내놓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이 관계자는 매물을 김 수석 본인이 내놨는지 부인이 내놨는지는 모른다고 밝혔다.

또 “누가 내놨는지가 관심이 아니라 8월까지 매매 계약서를 제출하라는 점이 관심사”라며 “8월 말까지 다주택 보유자 제로로 간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고 충분히 그렇게 되리라고 본다”고 밝혔다.

매매가를 둘러싼 논란이 커지자 김 수석은 매물을 다시 거둬갔다. 해당 부동산중개업소 측은 김 수석의 집을 매수하려는 사람이 나타나 조율 중인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