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진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 秋 '윤석열 찍어내기' 몰두한 탓"

이재길 기자I 2021.01.01 09:53:09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 동부구치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900명을 넘어선 것과 관련해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 (사진=연합뉴스)
조 의원은 1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서울 동부구치소의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가 악화일로”라면서 “동부구치소의 감독 기구는 법무부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국회에 불러내 국정조사와 청문회로 시시비비를 가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구치소와 교도소는 방역에 아주 취약하다. 특히 동부구치소는 아파트식 폐쇄형, 복도형 구조여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좋은 환경”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데도 첫 확진자가 나오기 전까지는 마스크 지급도 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조 의원은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를 ‘후진국형 참사’로 규정하면서 “교정시설의 최고 감독자인 추 전 장관이 ‘윤석열 찍어내기’에만 몰두한 탓”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재소자 사망에 대해서는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도 따져야 한다”며 “(추 전 장관이) ‘윤석열 찍어내기’에 들인 노력의 100분의 1만 쏟았어도 비극은 없었을 것”이라고 쓴소리를 했다.

이어 “죄를 지었다고 인간의 권리마저 침해받는다면 민주 사회라고 할 수 없다”면서 “재소자가 쇠창살 틈으로 손을 내밀어 ‘살려주세요’라고 적힌 쪽지를 흔드는 것은 민주 사회나 문명국가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인권 변호사 출신 문재인 대통령은 ‘사람이 먼저다’를 강조해왔다. 후진국형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가 방치됐는데도 누구 하나 책임을 지지도, 묻지도 않는 것은 ‘진짜 후진국’에서나 가능한 것”이라고 일침을 날렸다.

앞서 법무부는 동부구치소 직원 465명과 수용자 1298명을 대상으로 4차 전수조사를 한 결과 수용자 126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동부구치소 직원 21명과 수용자(출소자 포함) 897명 등 총 918명으로 늘었다.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 더보기

- 동부구치소 직원 1명 추가 확진…12차 전수검사 결과는 내일 - 동부구치소, 확진자 발생 후 2주간 추가 감염 없으면 '정상 운영' - 한변, 정부·추미애 상대 손배소 제기…"동부구치소發 집단감염 책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