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부구치소, 확진자 발생 후 2주간 추가 감염 없으면 '정상 운영'

함정선 기자I 2021.01.22 11:26:50

수용 밀도 낮추기 위해 6개 교정시설에 940명 분리
취사장 등 운영지원 작업 정상 운영
법원과 협의해 재판 일정 2월 중 재개 계획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정부가 동부구치소와 관련해 확진자가 발생한 지 2주가 경과한 후 추가 확진자가 없는 경우 운영을 정상화할 계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는 22일 법무부로부터 ‘서울 동부구치소 안정화 방안’을 보고받고 이를 논의했다.

법무부는 서울 동부구치소의 추가 감염을 막고 수용밀도 완화를 위해 분산 수용을 실시하는 한편, 구치소 운영의 정상화를 추진 중이다.



서울 동부구치소는 수용밀도를 낮추기 위해 6개 교정시설에 940명의 수용자를 분리 수용했다. 또한 서울 동부구치소의 추가감염 방지를 위해 수용자를 확진자, 밀접접촉자, 음성판정을 받은 자로 수용 동별 분리해 수용하고 있다. 환자가 적절히 치료를 받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하는 한편, 밀접접촉자에 대해서 격리요건이 충족되는 경우 격리해제를 조치하고 있다.

정부는 확진자가 발생한 지 2주가 경과한 후 추가 확진자가 없는 경우, 서울 동부구치소 운영을 정상화할 예정이다.

취사장 등 운영지원 작업을 정상 운영하고 그동안 제한되었던 운동, 목욕, 접견 등을 실시하는 한편 법원 등과 협의해 재판 일정을 2월 중에 재개하는 등 사법 절차를 정상화할 계획이다. 20일 진행한 11차 전수검사 결과 직원과 수용자는 모두 음성을 기록했다.

법무부는 방대본과 합동으로 14개 교정시설에 대해 특별 점검을 실시하고, 전국 교정시설 방역관리자를 대상으로 동부구치소 사례를 중심으로 방역지침을 교육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 더보기

- 동부구치소 직원 1명 추가 확진…12차 전수검사 결과는 내일 - 한변, 정부·추미애 상대 손배소 제기…"동부구치소發 집단감염 책임" - "이재용 구치소 독방, 가장 열악..대우받는다 생각하면 오산"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