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또 이재명 때리기…"양아치 인성, 상종못할 사람"

김민정 기자I 2021.03.02 17:52:09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겨냥해 노골적인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홍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지사와의 과거 악연을 거론하며 “그때는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하고 상종 못 할 사람으로 치부했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이자 프로축구 성남FC 구단주로 재직하던 2014년 자신의 SNS를 통해 성남이 올해 K리그 클래식에서 오심 피해를 봤다고 주장해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경고’의 징계를 받았다.

당시 연맹은 이 지사가 SNS에 쓴 글로 K리그 명예를 훼손했다고 판단, 이 지사는 상벌위원회에 직접 참석해 “리그가 공정하게 운영돼야 한다는 글을 올린 것이 어떻게 연맹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이냐”고 반박했다.

(사진=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이에 대해 홍 의원은 “한국 프로 축구연맹이 성남 FC 구단주였던 이재명 성남시장을 징계할 때 경남 FC 구단주 자격으로 연맹을 맹비난하면서 이재명 성남시장을 옹호해 준 일이 있었다”면서 “그런데 그때 이재명 성남시장은 그걸 역이용해서 자신의 징계를 벗어나려고 자신을 도와준 나도 프로 축구 연맹을 비난했으니 같이 징계해 달라고 물귀신 작전을 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때는 뭐 이런 양아치 같은 짓을 하나 하고 상종 못 할 사람이라고 치부했는데 이번에 자신의 선거법 위반 재판을 하면서 문재인 대통령 아들 문준용 군 문제를 물고 늘어지는 것을 보고 비로소 아하 그런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굳히게 되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면 어떤 짓도 할 수 있다는 인성(人性)을 극명하게 잘 보여준 두 개의 사건은 이 지사가 민주당 후보가 되는데 앞으로 친문들로부터 환영을 받지 못하고 큰 어려움을 겪는 사건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울러 홍 의원은 “야당이 집권하면 정치보복을 주장할 수 있지만, 민주당 소속인 이 지사가 재집권해서 보복당하면 그마저도 주장할 길이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8일에도 홍 의원은 “지난번 지방선거 때 위장평화 거짓 선동에 가려졌지만 형수에게 한 쌍욕, 어느 여배우와의 무상 연애는 양아치 같은 행동이었다”고 이 지사를 저격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홍 의원의 이런 행보를 두고 여권의 유력 주자인 이 지사를 집중 공격해 보수 선명성을 부각하면서 4·7 재보선 직후 대선 행보에 대비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