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與, 서울시장 후보 공천 철회하라”

박태진 기자I 2021.03.02 17:14:14

차세대여성위, 민주당 당사 앞 규탄 기자회견
3차 가해 지적…여권 심판 선거 돼야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국민의힘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공천을 확정한 것과 관련, 당장 철회할 것으로 촉구했다.

국민의힘 중앙 및 17개 시·도 차세대여성위원회는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소재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공천 확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국민의힘)
국민의힘 중앙 및 17개 시·도 차세대여성위원회는 2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소재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민주당의 서울시장 후보 공천 확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참석자들은 민주당 소속 인사들이 그간 저지른 성비위 의혹, 각종 여성 비하발언을 모아놓은 판넬에 ‘퇴장’을 의미하는 레드카드를 부착하는 퍼포먼스를 펼친 후, 민주당의 보궐선거 후보자 공천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낭독했다.



위원회는 “작년 7월, 우리 모두는 큰 충격을 받았다. 대한민국 수도 서울시를 이끄는 시장이 상습적이고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저질러 왔다는 사실이 수면 위로 드러났다”면서 “지난해 11월에는 또 한 번 분노했다. 공당의 책임 의식은 온데간데없이, 여당은 당헌을 바꿔 공천 강행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이 피해자와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도 지키지 않은 채, 서울시장 후보를 기어코 확정하고야 만 것은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이자, 오만과 독선의 결정판이라는 게 위원회 측 주장이다.

위원회는 또 이번 보궐선거가 민주당을 심판하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이번 선거의 의미는 그래서 너무나도 명확하다”면서 “권력형 성범죄의 연대 책임을 져야 함에도 뻔뻔하게 후보를 낸 정당, 심지어 지금도 권력에 취해 2차 가해를 일삼는 정당, 코로나 19로 힘든 국민들에게 수백억 선거 혈세까지 떠넘기는 정당에 매서운 경고를 보내는 선거가 돼야 한다”고 했다.

이어 “그리고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사건의 진실을 밝혀 가해자를 엄벌하고, 다시는 이 땅에 권력형 성범죄가 발 딛지 못하도록 뿌리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며 “민주당이 일말의 양심이 있다면, 피해자에 대한 3차 가해를 즉각 중단하라. 민주당은 권력형 성범죄의 연대 책임을 지고 지금이라도 후보 공천을 즉각 철회하라”라 쏘아붙였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당심과 민심의 괴리…與, 지도부 선출 방식 두고 이견 - [의사당대로1]4.7 재보선 1등 조연 안철수…다음 행보에 쏠린 눈 - [전문]與 초선 "과신, 안일, 오만함 탓 `기득권 정당` 돼"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