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인회계사 시험 도중 "퇴실하겠다" 난동…30대 남성 입건

공지유 기자I 2021.03.02 17:07:13

28일 제56회 공인회계사 시험 중도 포기
퇴실 시도하다 감독관 제지에 행패…현행범 체포

[이데일리 공지유 기자] 경찰이 공인회계사 시험 도중 고사장을 나가겠다며 난동을 부린 30대 남성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경찰서는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를 받는 A(33)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장지동 한 학교에서 치러진 제56회 공인회계사 1차 시험 고사장에서 시험을 치르다 중도에 포기하고 퇴실하려 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감독관에게 제지를 당하자 소란을 부린 혐의를 받는다. 해당 시험 규정상 수험자는 매 시험시간 종료 전까지 중도 퇴실할 수 없다.

A씨는 3교시 시험 종료를 40여분 앞두고 퇴실하려 했지만 제지당하자 현관 출입문을 걷어차며 행패를 부리다 현행범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원하는 점수가 나오지 않을 것 같아서 나가려 했지만 감독관이 막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