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자, '통증' 사라졌다…이상증상 추가 신고 없어

함정선 기자I 2020.09.28 19:15:38

27일 기준 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 사례 전국 407건
1명 주사 부위 통증 등 호소…28일 오후 통증 사라져
백신 부작용 접종 후 2~3일 내 나타나…진료비 보상 가능
아직 보상신청 접수 사례 없어…지자체 통해 모니터링

[이데일리 함정선 기자]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되는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하고 주사 부위 통증을 느낀 것으로 조사된 접종자는 통중이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청은 28일 오후 7시 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자 중 통증으로 이상반응을 신고했던 접종자가 현재 통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해당 접종자의 통증은 일상생활에 지장이 없는 가벼운 통증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기준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백신을 접종한 사례는 총 10개 지역 407건이다. 22일 질병청이 문제가 된 정부 조달물량을 접종하지 말 것을 독감 예방접종 위탁 의료기관 2만1396개에 전달했으나 일부 의료 기관에서 이같은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무료 접종을 실시한 결과다.


또 일부 병원에서는 정부 조달 물량인 무료 백신과 의료기관이 따로 확보하는 유료 백신을 구분해 관리하지 않아 해당 백신이 접종되는 사례도 있었다.

주사 부위 통증을 느꼈던 접종자 1명 외 백신 접종으로 인한 이상증상이 보고된 상황은 없다.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이 생길 경우 보상 신청이 가능하며, 피해보상전문위원회 심의를 거쳐 예방접종과 관련성이 인정되면 진료비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백신으로 인한 부작용은 대개 접종 후 2~3일 이내 나타나며 발열과 발작, 알레르기 등 반응을 동반한다”고 설명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주사 부위 통증에 대한 보고 외 아직까지 보상신청이 접수된 사례는 없다.

질병청은 지방자체단체를 통해 상온 노출 의심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이상 반응 여부 등을 모니터링 중이다. 1주일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이후에도 꾸준히 증상 등을 추적할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