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미'들도 참전 노리는 빅히트 공모청약…역대급 흥행 나오나

유준하 기자I 2020.09.28 19:08:57

기관 수요예측 경쟁률 1117.25대 1 기록
카카오게임즈 기록에는 다소 못 미치지만
주식투자 안하던 BTS 팬들도 청약 기대
다음달 15일 유가증권 시장 상장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글로벌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공모가가 예상대로 희망 범위 최상단인 13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지난 24~25일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예측을 진행한 결과 1117.25대1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다음주 일반투자자 청약에서도 역대급 흥행을 예고했다.

2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빅히트가 전체 공모물량의 60%에 해당하는 427만8000주에 대해 진행한 수요예측에 국내외 총 1420개 기관이 참여, 1117.25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카카오게임즈(293490)의 역대 최고 수요예측 기록인 1478.53대 1에는 미치지 못하나 SK바이오팜(326030)의 835.66대 1은 넘어선 수치다.

공모가 희망범위 10만5000~13만5000원 중 수요예측 신청물량의 97%가 최상단 이상을 써내면서 공모가는 이변 없이 13만5000원으로 결정됐다. 신청물량의 43.85%가 15일~6개월 의무보유확약을 써냈고 이중 절반 가량이 1개월 보유확약을 했다.

빅히트는 일찌감치 올해 공모시장 최대어로 꼽혀온데다 이달 초 BTS가 신곡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가수 사상 최초로 빌보드 메인 싱글챠트 ‘핫100’ 1위에 오르면서 가치를 더했다. 앞서 SK바이오팜과 카카오게임즈 등이 상장 초기 급등한 사례를 지켜본 주식 투자자들은 물론이고 BTS의 팬인 아미(ARMY)들까지 굿즈 개념으로 공모주 투자에 참여한다면 다음달 5~6일 진행되는 일반 청약에서 기록을 새로 쓸 것이라는 기대가 높다. 청약자금으로 기존 최대 기록은 카카오게임즈에 몰린 58조원이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