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화면 사진 찍힌 정진석…'카톡 휴가 신청놀이'가 뭐길래?

김민정 기자I 2020.09.16 16:59:27
국민의힘 정진석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전화 메시지로 국민의힘에서 만든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군대 병가 특혜 의혹 관련 카드뉴스 이미지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정진석 국민의 힘 의원이 대정부질문에 참석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군대 병가 특혜 의혹 관련 패러디를 보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을 상대로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이 진행됐다.

이날 대정부 질문은 코로나19 극복에 따른 2차 재난지원금 선별지원 등 4차 추경의 실효성과 정부 추진 뉴딜 펀드, 부동산 대책 등 여야 공방속에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이런 가운데 대정부질문이 진행된 국회 본회의장에서 현장 취재 카메라에 국민의 힘 정진석 의원의 휴대폰 화면이 찍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을 살펴보면 정 의원의 화면에는 현재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추 장관 아들 특혜 패러디인 ‘카톡 휴가 신청놀이’가 담겨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국민의 힘 홍보국’ 단톡방에서 보낸 것으로 보이는 이 패러디는 지난 15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카카오톡 휴가론’을 비난한 것이다.

그동안 추 장관의 군 휴가 절차 특혜 의혹을 두둔해온 김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육군 규정에 따라 담당자 허가가 있으면 미복귀 상태에서도 휴가 사용이 가능하다”며 “전화·메일·카카오톡 등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고 한다”고 했다.

이어 “휴가 중 몸이 아픈 사병을 복귀시켜 휴가 (연장)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는 건 달라진 군대 규정을 모르고 하는 소리”라고 덧붙였다.

이후 김 원내대표의 발언을 본 예비군들의 반발은 더욱 거세졌다. 커뮤니티에는 “북한에서 미사일 쏘면 카톡으로 보고하나”, “중대장이 카톡 읽씹하면 탈영이냐” 등의 격한 반응을 쏟아냈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도읍 간사와 의원들이 16일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 휴가 의혹에 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실제 군복무시절 병가를 원하는 만큼 받지 못했다는 주장부터 추 장관의 아들과 다른 차별을 받았다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다.

야당의 반발도 이어졌다. 같은 날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야당 대표 연설이 메인에 떴다고 ‘카카오 들어오라’ 겁박하던 여당인데, 카톡을 장관 아들 변호 수단으로 삼는 것은 가능했던 모양”이라고 비꼬았다.

한편 추 장관의 아들 서모씨는 2016년 11월부터 2018년 8월까지 21개월간 카투사에서 근무하며 총 58일간의 휴가를 다녀온 것으로 나타났다. 서씨는 무릎 수술을 위해 2017년 6월 5일부터 14일까지, 15일부터 23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19일의 병가를 썼다.

23일 부대에 복귀해야 했지만, 같은 달 24일부터 27일까지 나흘간 부대 밖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그 뒤 부대 밖에 있었던 나흘은 개인 연가로 처리됐는데, 이 과정에서 휴가 미복귀 및 전화 휴가 연장 논란이 일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