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현대차 임원 애플카 관련 매도, 합당한 조치할 것"

김소연 기자I 2021.02.17 16:28:53

"다음주 거래소에서 관련 심리 착수할 예정"
박용진 민주당 의원 정무위서 금융당국에 지적
"미공개 정보 이용한 부당이득 조사해야" 당부

[이데일리 김소연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금융당국에 현대자동차 임원들이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부당이득을 취했다는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한국거래소가 다음주 관련해 심리에 착수하는 것으로 안다”며 “간부들과 상의해 그에 따른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했다.

이날 박 의원은 오후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금융위원회를 비롯한 금융감독원 등 금융당국에 최근 불거진 현대차 임원들의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 이슈에 대해 질의했다.

박 의원은 “지난 1월 8일 애플과 협력 논의가 보도된 후 현대차 주가가 급상승했고, 한 달 만인 2월 8일 협력중단이 발표된 후 주가가 급락해 현대차그룹 5개사 시총이 하루 만에 13조5000억원 증발했다”며 “이 과정에서 개미 투자자들이 큰 손해를 입었다”고 말했다.

이어 “1월 11일부터 27일까지 현대차 전무·상무 등 임원 12인이 주식을 팔았는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있다”고 지적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오른쪽은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에 대해 은 위원장은 “한국거래소에서 다음주 심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들었다”며 “거래소에서 살펴보고 문제가 있으면 금융당국이 조치하게 된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현재 한국거래소에서 이 문제에 대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으나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은 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 촉구했다. 그는 “자본시장법 426조에 보면 금융위원회가 투자자 보호, 건전한 거래질서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되면 금융감독원장에게 조사를 하게 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만약 한국거래소가 별 문제가 없다고 결론을 내릴 경우 금융당국 차원에서는 조사가 이뤄지지 않을 수도 있다”며 “거래소에서는 매도 금액 규모가 얼마 안 된다, 급등했을 때는 임원도 매도할 수도 있지 않느냐고 언론에 답했다. 이같은 설명을 현대차에서도 한다. 이런 답변에 대해 개인 투자자들은 더 화가 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은 이 문제를 불공정의 문제로 보고 부당한 이익실현 의혹에 분노하고 있다”면서 “금융당국은 이 의혹을 조속히 풀어줘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 문제를 단순한 해프닝으로 취급하지 말고, 철저한 조사를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은 위원장은 “거래소에서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면 금융당국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을 것으로 우려하는 것 같다. 이상 거래 여부에 대해서 확인하고 합당한 조치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