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이슈 국감]尹, 태도 지적에 "사과 못 해, 검찰권 남용은 일방 주장"

최영지 기자I 2020.10.22 23:02:59

"답변할 수 있는 기회도 안주시고 하 참.."
"법정신문·檢 조사도 이렇게 안한다"
"로비 무마의혹 파악" 주문에 "지휘권 배제돼 못 해"

[이데일리 최영지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특정 사건을 거론하며 검찰권 남용 등을 주장한 지적에 “동의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태도에 대해 사과를 요구 받았음에도 “사과할 수 없다”고 강경한 자세를 유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2일 밤늦게 진행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사건과 한명숙 전 총리 사건, 윤 총장 처가 의혹 수사 등을 거론하며 검찰권 남용과 검찰의 제식구 감싸기 문제를 지적하자, 윤 총장은 “이 말씀은 의원님의 주장이지 전혀 동의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이 덩달아 “이런 의심을 하고 있으면 노력하겠다는 답이라도 해야지, 정당한 답변 태도냐”고 묻자 “검찰개혁에 동의하고 (검찰개혁도) 하려고 하는데, 답변할 수 있는 질문을 해야 지 답변할 수 있다. 사건 내용에 대해서 답변할 수 있는 기회도 안주시고 일방적으로 하면은. 하, 참”이라고 답했다.

이를 두고 “피감기관 장에게 질문했는데 참참 이러면서 발언 자체에 문제 삼고 말도 안되는 어이없는 소리인 것처럼 답하는 건 해명하셔야 한다. 사과 요청한다”라는 김 의원에 요청에도 “사과 못한다”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어 “사과할 것 같으면 그런 말씀도 안드렸다”며 “국감이 기관장한테 질의를 하는건데, 법정신문도 검찰조사도 그렇게 안한다”고 반박했다.

라임 관련 수사에 대한 질의 도중 수사에 대한 내용을 파악해달라는 주문에 “하고는 싶은데 제가 지휘권이 배제돼 할 수가 없다”고 답하기도 했다.

같은 당의 김남국 의원은 한 종편채널의 보도를 언급하며 “서울남부지검 수사팀이 김봉현을 언급하며 지난 4월 룸살롱에 영장도 없이 와서 검사 출입 여부를 물었다고 한다”며 “검사 비위 조사를 구체적으로 하려던 것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전혀 보고받지 못했다. 김봉현의 행적 조사를 위해 나간 것 아닌가 싶다”며 “잘 이해가 안 된다”고 답변했다.

김 의원이 파악해달라고 하자 “이 수사를 빨리하고 싶어 서울남부지검장을 독촉했는데 빠지라고 했으니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답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을 언급한 것이다.

이후 윤 총장은 룸살롱 압수수색 경위에 대해 국감 도중 내부 보고를 받고 “해당 보도 내용은 김봉현씨 진술을 듣고 한 것은 아니고, 전임 청와대 행정관이 금융감독원 라임 사건 관련 검사 문건을 김씨에게 전달한 건으로 진행됐다”며 “유흥업소 관계자들이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모 전 행정관은 청와대 파견 근무 중 고향 친구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에게 3700만원 상당의 금품을 받고 금감원이 작성한 라임 관련 검사 문건을 넘겨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지난달 재판부는 김 전 행정관에게 징역 5년에 벌금 5000만원을 선고했다.

2020 국정감사 더보기

- 美대선 긴박..서훈 실장, 국감 중 靑복귀 - 국민의힘 “靑 국감, 권력형 금융사기 특검 필요성 재확인” - 與野, 靑국감서 고성에 난타전…노영민 “윤석열 민망할 것” 비판(종합)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