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4차 재난지원금, 선거용 아니다…국민 어려움 보고만 있나”

김영환 기자I 2021.03.02 15:47:34

“위기 극복 위한 정부 의지..포용적 회복 위한 것”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청와대는 2일 4차 재난지원금이 선거용이라는 비판에 대해 “19조5000억원 추경안은 위기극복 위한 정부의 의지”라며 “선거용 행보가 아니다”리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집합금지 또는 집합제한조치로 어려움 겪은 헬스장 PC방, 학원, 식당사장님 등 사각지대 놓인 분들 정부가 가만히 보고만 있어야 될 일인지 묻고 싶다”고 반문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국민들에게 지원금 드리는 것은 주요국이 모두 취하고 있는 조치이기도 하다”라며 “어떤 나라는 보편 지급까지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통령께서 신년사부터 강조하신 일상회복 위한 첫걸음을 백신접종으로 뗐다”며 “두번째로 강조한 것이 포용으로 재난지원금은 포용적 회복을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선거용이 아니고, 대통령은 또박또박 포용과 회복 위한 걸음 옮기고 계신 것”이라며 “어려움을 겪고 계신 국민들께 빨리 각종 지원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국회는 신속히 논의해 처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2021년 재보궐선거 더보기

- 송영길 "野, 중도 흡수하고 승리…벤치마킹할 필요" - 홍익표 "조국 사태, 檢·언론의 개혁 방해 분명 있었다" - [전문]與재선 반성문 "민생에 소홀, 과오 인정 정정당당하지 못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