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휴대폰 포렌식 중지'…法, 유족 요청에 집행 정지

손의연 기자I 2020.07.30 18:18:27

法, 휴대전화 정보 추출 집행 정지 결정
'준항고' 결정 때까지 현 상태로 보관

[이데일리 손의연 기자] 경찰이 진행 중이던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절차가 중지됐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을 마친 뒤 박 시장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이동하기 위해 운구차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서울북부지법은 박 전 시장의 휴대폰 디지털 정보 추출과 관련 향후 일체 처분은 준항고에 대한 결정이 있을 때까지 집행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유족의 변호사가 ‘포렌식 절차에 대한 준항고 및 집행정지’를 법원에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법원의 결정에 따라 휴대전화 포렌식 절차를 중지했다.

경찰은 지난 22일 유족 대리인과 서울시 관계자 참여 아래 박 전 시장의 아이폰 비밀번호를 풀고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후 박 전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 A씨 측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피해자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수행비서였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이 예상보다 이른 시일 내 박 전 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하면서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유족의 요청에 따른 법원의 결정으로 경찰 수사에 제동이 걸렸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는 봉인된 상태로 경찰청에 보관 중”이라며 “향후 법원의 준항고 결정이 있을 때까지 지금 상태로 보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국가인권위원회는 박 전 시장의 비서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했다.

따뜻한 세상을 만들고 싶습니다.

손의연 뉴스룸 손의연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인권위, '故 박원순 직권조사팀' 구성 완료…조사 본격화(속보) - 김종인 "성범죄엔 처벌뿐... 박원순, 잘 알기에 극단선택" - 경찰, '박원순 前 비서-서울시 관계자' 대질신문 검토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