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끝내 발끈 "근거없는 세치 혀"..정 총리도 "억울할 것"

박지혜 기자I 2020.09.17 18:30:23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회 대정부질문은 마지막 날까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청문회를 방불케 했다.

17일 국회에선 대정부질문 마지막 일정으로 교육·사회·문화 분야에 대한 질의가 이어졌다. 그러나 분야와 상관없이 추 장관 아들의 군 휴가 특혜 의혹에 대한 공방이 오갔다.

끝내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과 신경전을 벌이며 “몇 달 동안 부풀려온 억지와 궤변에 어떤 책임을 질 수 있느냐”며 “저는 무한 인내로 참고 있다”고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추 장관은 “당직병사 A의 오인과 추측을 기반으로 한 제보가 사태의 발단”이라고 일축했다.

이어 “야당에서 공익제보자라고 하는데 공익제보 요건을 갖추려면 공익에 부합하는 제보여야 한다. 공익제보를 받아들이는 기관이나 의원도 검증을 거쳐야 책임 있는 자세가 아닐까 한다. 의혹에 자꾸 의혹을 붙여서 눈덩이처럼 커져 왔는데 억지와 궤변은 제기한 쪽에서 책임져야 한다”고 쏘아붙였다.

추 장관은 “앞서 (군부대) 민원실에 전화한 사실이 없다고 했느냐”는 김 의원의 질문에 “누차 말했다. 앞서 한 번이 아니고 지금까지 저는 관여한 바 없다는 것을 질의할 때마다 누차 말했다”고 응수하기도 했다.

또 다시 김 의원이 “추 장관이나 (추 장관의) 남편이 (부대에) 전화 안 한 것을 책임질 수 있느냐”고 묻자, 추 장관은 “어떤 책임을 지느냐. 의원님은 억지와 궤변에 대해 나중에 책임질 거냐. 책임이라는 용어는 그럴 때 쓰는 게 아니다”라며 감정을 드러냈다.


팽팽한 두 사람의 모습에 여야 의원 사이 소란이 일자, 김상희 부의장은 중재에 나섰다. 그럼에도 추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한 공방은 계속됐다.

김 의원은 추 장관의 검찰 소환 가능성을 언급하며 공세를 이어갔고, 추 장관은 “그게 바로 정쟁이고 정치공세다. 무슨 혐의의 구체적인 근거가 있고, 수사 단서가 있어야 하는 것임에도 그것을 노려서 몇 달간 끌고 온 게 아니냐”라고 맞받아쳤다.

추 장관은 이어 “공정이 목표이고 공정과 정의가 국민이 바라는 바”라며 “그런데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국민은 잘 알고 계실 것”이라고도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진행된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대정부질문에 참석한 정세균 국무총리도 이러한 대정부질문 내용에 대해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정 총리는 추 장관 부부가 아들 문제로 국방부 민원실에 전화를 걸어 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 “민원실에 전화하는 것은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할 수 있다. 그것에 비난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청탁은 은밀하게 하는 것이다. 추 장관으로서는 매우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꼼꼼히 연구를 해보지는 않았지만 그렇게 크게 비난받아야 할, 그리고 대정부질문 수일 동안 (시간을) 허비해야 할 사유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문제는 이미 검찰로 넘어가 있는 상태로, 국회에서 왈가왈부해서 (시비가) 가려지지도 않는다”며 “우리가 마땅히 챙겨야 할 일을 챙기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의정활동을 오래 한 사람으로서 정말 달라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의당은 “21대 국회 첫 정기국회의 대정부질문이 추 장관의 청문회로 변질했다”며 거대 양당을 비판했다.

장혜영 정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번 대정부질문에서 거대 양당은 민생질의는 제쳐놓고 정치공방에 집중했다”며, “싸움에도 때와 장소가 있다”고 강조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민주당과 국민의힘을 향해 추 장관 아들의 군대 문제가 코로나19로 폐업 위기에 내몰린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돌봄 부담이 가중된 부모, 이스타항공 노동자들보다 더 중요하냐”고 지적했다.

같은 당의 류호정 의원 역시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대정부질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 ‘국무총리’와 ‘국무위원’을 소환해 의견을 듣는 시간이다. 국민을 대의해 정부의 잘못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귀한 자리”라며 “그러나 국정을 설명해야 할 국무위원 대부분은 관객이었고, 주연은 ‘법무부 장관’, 조연은 ‘국방부 장관’이었다”고 비판했다.

추미애 아들 논란 더보기

- 안철수, 옵티사태 특검 주장…"추미애·이성윤, 사건서 손떼라" - [미리보는 국감]라임·옵티머스·추미애·한동훈…법사위 난타전 예고 - 추미애, '김봉현 폭로' 특별수사팀·공수처 출범 지렛대 삼을 듯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