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아파트 급처분한 노영민, 반포 아파트도 매각 ‘만지작’(종합)

김영환 기자I 2020.07.07 20:50:11

반포 아파트도 “고민 중”
1일 급매로 내놓은 청주 아파트 5일 가계약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7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충북 청주 아파트를 처분한 것으로 알려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서울 반포에 위치한 아파트도 팔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청와대 내 다주택자 참모들로 인해 논란이 커지면서 소유하고 있는 모든 주택을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다.

7일 MBC 보도에 따르면 노 실장은 서울 반포에 소재한 한신서래아파트를 놓고 처분 여부를 고민 중이라고 했다. 노 실장은 “반포 집에 살고 있는 아들이 ‘좌불안석이고 죄인이 된 것 같다’고 하소연했다”면서 처분 입장을 전했다.

노 실장은 서울 반포와 충북 청주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한 채 수도권 지역 아파트 2채일 경우 매각하라는 권고를 내려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이후 다주택 자체가 문제가 되자 한 채를 매각하겠다고 밝혔으나 청와대가 매각 아파트를 서울 반포 아파트로 먼저 밝혔다가 청주 아파트로 정정하면서 ‘똘똘한 한채’로 논란이 옮아갔다.


부동산 문제를 놓고 문재인 정부 대책이 제대로 시장에 영향을 보이지 못하면서 야권은 물론 여권에서도 노 실장이 이를 해결해야 한다는 기류가 형성됐다. 청와대 내 다주택자가 권고 이후 더욱 늘었다는 점에서 국민들의 공분을 샀다.

노 실장은 처음부터 서울 반포 아파트가 아닌 청주 아파트를 처분할 계획이었으나 청와대 발표에서 혼선과 착오가 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논란의 핵심이 된 반포 아파트의 매각 입장도 밝히면서 청와대는 물론, 정부 고위 공직자들에게 강한 압박을 넣게 될 것으로 보인다.

노 실장은 급매물로 내놓은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진로아파트(156.46㎡)도 가계약했다. 처분 가격은 2억3000만원~2억5000만원 가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의 소유하고 있는 서울 반포 아파트는 지난 2006년 2억8000만원에 매도한 것이다. 현재 매매가는 10억원선에 형성돼 있다. 지난 3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관보에서 공개한 ‘2020년 정기재산공개 목록’을 보면 노 실장의 한신서래아파트는 5억9000만원으로 신고됐다.

노 실장은 앞서 지난 2일 청와대 참모진 중 다주택자들을 향해 1주택 외 주택 처분을 재차 지시했다. 청와대는 12명의 다주택자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