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위, 현대차와 자율주행 활성화 방안 논의

김국배 기자I 2022.01.27 17:56:10

현대·기아 남양기술연구소 방문
'이용자 신뢰 기반의 자율주행 활성화 방안' 간담회

[이데일리 김국배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현대·기아차 등 업계와 만나 자율주행차 개인정보 처리 기술과 보호 대책을 논의했다고 27일 밝혔다.

경기 화성시 현대·기아 남양기술연구소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는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과 염흥렬 순천향대학교 교수, 공영운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장응준 자율주행사업부장(전무) 등이 참석했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이 27일 현대·기아 남양기술연구소를 방문해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시승한 뒤 하차하고 있다. (사진=개인정보위)



개인정보위에 따르면 올해부터 레벨3 수준의 자율주행차가 상용화 단계에 돌입하면서 자율주행차가 사람의 개입 없이 스스로 영상을 촬영·전송할 수 있게 돼 다양한 개인정보 이슈가 부각되고 있다.

개인정보위는 “자율주행차에 의한 자동화된 개인정보 수집·처리는 운전자나 보행자 등이 인지하거나 통제하기 어려운 만큼 사전에 예측 가능한 문제를 발굴하고 개인정보 수집을 최소화하는 등 적절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미래 핵심 전략 분야인 자율주행차는 개발·제조 단계부터 ‘개인정보 보호 중심 설계(Privacy by Design)’를 충분히 반영해 이용자 신뢰를 확보하고 나아가 글로벌 차원의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