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김부선 "음란사진 1년째 협박"VS"사과 요청한 것"

김은비 기자I 2020.08.12 19:35:33

공씨 "더이상 안참아 사진공개해라"
김씨 "우리 모녀 피해자"

[이데일리 김은비 기자] 공지영 작가가 배우 김부선씨에게 전남편이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하겠다며 1년째 협박을 받고 있아면서 “그냥 사진을 공개해라”고 밝혔다. 이에 김씨는 공씨와 주고 받았던 메시지 내용을 공개하며 협박이 아닌 ‘여배우 스캔들’ 녹음파일 유출에 대한 사과를 요구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 작가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세 번째 이혼을 한 지 16년이 지났고, 내 전남편인 그가 어떤 배우와 섬씽이 있었다고 최근 알았다”며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는지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전혀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그녀가 내 전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 년 전이었다”며 “(사진이 공개되면)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녹음 유출에 대해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고 전했다.

김씨가 공씨에게 사과를 요구한 ‘녹음 유출’ 사건은 2018년 6·13 지방선거 때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씨간 벌어진 ‘여배우 스캔들’ 공방 과정에서 생긴 일이다. 당시 사이가 좋았던 공씨와 김씨가 주고받은 통화 녹음 파일이 온라인에 유출됐는데 김씨가 “이 지사 신체 한 곳에 크고 까만 점이 있다”고 말한 내용이 담겨 있었다.


공씨는 녹음 파일 유출과 자신은 무관하다며 그가 파일을 공유했던 다른 인물인 이모씨를 경찰에 신고했고 검찰에서 이 지사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은 무혐의로 결론 났다.

공씨는 “(김씨가)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해서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 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당시) 나는 지금 시기가 좋지 않다고 빌었다”고 했다.

김씨는 다음날인 12일 페이스북에 “협박과 요청의 차이. (공씨가) 협박했다는 내용은 이렇다”라며 반박하며 공씨와 지난 1월 주고받았다는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카카오톡 메시지에서 김씨는 “샘(공지영)은 회복 못 할 상처를 우리 모녀에게 남겼고, 덕택에 제 딸이 입국해 샘의 녹취 유출 사건으로 끝내 돌아오지 못할 관계, 심각한 상황이 됐다”면서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해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한다.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달라”고 했다.

또 “저와 내 딸은 지독한 피해자다.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드린다”고 했다.

공지영씨 페이스북(왼쪽)과 김부선씨 페이스북 캡처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