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연락선 복원? 북한 심기만 살피면 의미 없어"

권오석 기자I 2021.07.27 17:17:10

"복원된 건 다행이나 남북한 민감한 문제가 해결된다고 보긴 어려워"

[이데일리 권오석 기자] 야권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남북 군 연락통신선 복원에 대해 “여전히 저쪽(북한)의 심기를 살피면 핫라인 복원이 큰 의미가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7일 오후 부산 중구 자갈치시장을 방문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지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후 부산 자갈치시장에서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진 뒤 취재진을 만나 “원래 핫라인이 끊어진 것 자체가 말이 안 되는 일이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국방부는 이날 북한이 남측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아 단절했던 남북 군 통신선을 13개월 만에 복원했다고 발표했다.

이에 윤 전 총장은 “복원된 건 다행스러운 일이지만, 북핵이라든지 남북 간 민감한 문제가 해결된다고 보긴 어렵다”며 “통신선이 복구된 마당에 개성연락사무소 폭파, 해수부 공무원 사살 등에 대해 우리 입장을 주장하고 (북한이) 뭐라고 얘기하는지 들어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남북 간 관계가 발전하려면 서로 허심탄회하게 할 말은 해야 한다. 그런 게 안 되고 또 여전히 저쪽의 심기를 살피면 핫라인 복원이 큰 의미 있겠는가”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선 출마 더보기

- 추미애, 폰비번 공개 제안…"윤석열·한동훈·김웅도 내라" - [선상원의 촉]윤석열 운명의 1주일, 팩트 나오고 홍준표 더 오르면 위험 - 이준석 “윤석열, 떳떳하다는 입장…檢 문건 불확실하다고 해”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