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뉴스]김창룡 "박원순 사건 '공소권 없음' 타당…수사는 계속"

김민정 기자I 2020.07.20 17:00:05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이데일리가 오늘 하루의 주요 이슈를 모아 [퇴근길 뉴스]로 독자들을 찾아갑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스포츠 등 퇴근길에 가볍게 읽을 수 있는 세상 소식을 매일 오후 5시에 배달합니다. [편집자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창룡 “박원순 성추행 의혹 수사 어려워..2차 피해 등은 철저 수사”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오늘 오전 실시된 가운데, 고 박원순 전 시장 사건에 대한 국회 행안위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습니다. 김창룡 후보자는 성추행 의혹에 대한 수사 필요성을 묻는 질문에 “경찰 수사는 엄격하게 법과 규정에 따라 해야 한다”면서 “이번 사건은 피고소인이 사망해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관련 규정에 따라서 ‘공소권 없음’ 조치하는 게 타당하다”고 생각을 밝혔습니다. 또 청와대의 수사 지휘가 없었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필요한 경우 보고는 하지만 별도로 보고된 사안에 대해서 수사 지휘하는 건 경험해보지 못했다”며 명확히 선을 그었습니다.

배우 한소희. (사진=이데일리 DB)


한소희 “母, 내 명의로 돈 빌려...피해자에 죄송”


배우 한소희가 최근 불거진 어머니의 채무 불이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앞서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부부의 세계 연예인 엄마 사기’라는 글이 올라왔는데요. 해당 글 작성자는 한소희의 어머니에게 곗돈 970만 원을 사기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소희는 “피해자분들께 먼저 죄송하다는 말씀 꼭 전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5살에 부모의 이혼으로 할머니 손에서 자란 한서희는 “어머니와 자주 왕래하지 않아 채무 소식은 스무 살 이후에야 알게 됐다”면서 “저의 어리고, 미숙한 판단으로 빚을 대신 변제해 주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생각했던 제 불찰로 인해 더 많은 피해자분들이 생긴 것 같다”라고 토로했습니다.

‘수돗물 유충’ 불안 전국 확산…서울·부산·경기 등 신고 속출

인천에서 수돗물 유충이 계속 발견되는 가운데 서울·부산·경기 등 다른 시·도에서도 유충 발견 신고가 잇따라 접수되고 있어 상수도 관리 당국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오늘 인천시에 따르면 지역 내 유충 발견 사례는 지난 19일 서구 16건, 계양구 1건 등 17건이 새로 추가돼 지난 9일 첫 유충 발생 이후 모두 166건으로 늘어났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그린벨트 해제 않고 보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해제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와 관련해 미래세대를 위해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해 나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동안 그린벨트 해제는 정치권의 가장 큰 화두였습니다. 국무조정실에 따르면 우선 주택공급 물량 확대를 위해 그간 검토해 왔던 대안 외에 주택 용지 확보를 위해 다양한 국·공립 시설 부지를 최대한 발굴·확보키로 했습니다. 또한 개발제한구역은 미래세대를 위해 해제하지 않고 계속 보존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국가 소유 태릉 골프장 부지를 활용해 주택을 공급하는 방안에 대해선 관계부처와 지자체가 계속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미래통합당 김현아 비대위원 (사진=연합뉴스)


김현아, 부동산 토론 상대 진성준에 “100분 립서비스였나”

미래통합당 김현아 비상대책위원이 자신과 함께 MBC ‘100분 토론’에 출연했던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의 발언을 두고 “토론 내내 했던 말은 립서비스였나”고 비판했습니다. 김 비대위원은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 “토론이 끝나고 누군가 ‘정말 7·10 대책으로 집값 잡히나요’라고 물었다”며 “그 자리 모든 사람이 진영을 떠나 지금 상황이 걱정돼서 나온 이야기였다”고 당시 상황을 돌아봤습니다. 이어 “그런데 진 의원이 100분 동안 토론 기조와 달리 그렇게 해도 안 떨어질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이라며 “현직 여당 의원, 그것도 국토교통위원이 저런 생각을 갖고 있었다니, 토론 내내 했던 말은 립서비스였나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더보기

- "비서실 직원들은 도구가 아닌 주체" 故 박원순 생전 메모 - "여한 없이 안식했으면"…'故박원순 100일재' 차분한 분위기 속 진행 - [Hot이슈 국감]'광화문 차벽' 공방 재현…故박원순 수사 지연 질타도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