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저격수' 김진태 "尹 안 좋아하지만 秋 너무해"

김민정 기자I 2020.11.26 16:18:27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의원 시절 ‘윤석열 저격수’로 활약했던 김진태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윤 총장의 직무배제를 두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당장 소환조사하라”고 요구했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7월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윤 총장 장모가 많은 고소·고발과 진정을 받아왔는데도 한 번도 제대로 처벌받은 적이 없다”며 “윤 총장 장모를 사문서 위조, 의료법위반 등의 혐의로 재수사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윤 총장을 비판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런 김 전 의원이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원래 尹(윤석열)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지만 이건 너무 심했다”며 “추 장관은 체면이고 뭐고 尹을 끌어내리지 않으면 자신들이 죽는다는 위기감을 느낀 것 같다”고 직무배제 이유를 추측했다.



이어 김 전 의원은 윤 총장이 직무배제 된 결정적 원인이 ‘원전 수사’라는 일부 분석과 관련해 “울산부정선거, 라임 옵티머스사태는 약과로 북한에 원전을 지원하는 문건까지 발견됐다”며 “원전을 핵무기를 가진 북에 지원해 주겠다니, 이건 차원이 다른 여적죄(與敵罪)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전 의원은 “여적죄는 사형밖에 없다. 그처럼 엄중한 혐의를 검찰이라면 조사할 수밖에 없다”며 “검사들은 더이상 참으면 안 되며 총장이 직무 정지되면 법에 따라 일하려는 검사들이 직무정지 되고 권력에 아부하는 검사들만 활개치게 된다. 당장 평검사회의를 소집해서 항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끝으로 김 전 의원은 “문 대통령이 ’우리 총장님은 권력의 눈치를 보지 말고 수사하라‘고 했고 지금이 바로 그때다”며 “현직 대통령도 수사했는데 법무장관이라고 망설일 이유가 없으니 추미애를 소환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추미애-윤석열 갈등 더보기

- 조수진 "구치소 집단감염 사태, 秋 '윤석열 찍어내기' 몰두한 탓" - 추미애 '尹직무배제' 집행정지 항고 취하 - "尹 직무배제는 직권남용"…추미애 고발사건 안양지청서 수사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