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츠, 배달종사자 대상 '산재보험' 적용 결정

이성웅 기자I 2020.09.17 16:36:14

16일 경사노위 합의에 따른 조치

[이데일리 이성웅 기자] 쿠팡이츠는 배달종사자(쿠리어)들을 대상으로 산재보험을 적용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지난 16일 대통령 직속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가 배달종사자에게도 산재보험을 가입시키자는 합의문을 체결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노사정이 합의한 내용에 대해 쿠팡이츠가 발빠르게 대응하기로 한 것이다.

산재보험은 업무로 인해 발생한 사고·질병 등을 치료해 주고 보상해 주는 보험이다. 적용 대상은 고용노동부가 인정하는 산재보험 가입 조건을 충족하고 그에 따라 가입하는 모든 배달파트너다.


쿠팡이츠는 다른 업체들이 여러 개의 음식을 수거해 배달하는 관행을 깨고, 한 음식을 한 집에 배달해 음식이 식을까 조바심을 내지 않고 배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춤으로써 배달 종사자들의 사고 위험을 낮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쿠팡이츠는 올해 5월부터 서비스 지역을 본격 확대하면서 이에 따라 증가한 배달파트너들을 위해 산재보험 제공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왔다. 이번 노사정 합의를 계기로 합의 정신의 취지를 실현하기 위해 배달파트너들에게 산재보험 적용시기를 앞당기게 된 것으로 알려졌다.

특수고용직인 라이더들은 여러 곳에서 일하는 특성상 사업주를 한명으로 특정하기 어려워 산재보험 가입에 어려움을 겪는다. 산재 보험은 사업주를 특정해 그 사업장에서 일을 하다 다쳤을 때 보상을 받는 구조이기 때문에 산재 보험에 가입했더라도 다른 사업주의 일을 하다가 다쳤을 경우 보상을 못 받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쿠팡이츠의 이번 결정은 개인 사업주로서 사고의 위험을 안고 일을 하는 배달 라이더들에게 안전한 배달 환경을 제공하는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카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