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동행한 인사비서관 부인 일가, 尹 후보시절 2천만원 후원

송영두 기자I 2022.07.06 21:37:11
지난달 30일 스페인 방문 일정을 마치고 돌아온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사진=연합)
[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 방문 동행해 논란을 빚은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배우자 A씨 일가가 지난 대선에서 윤 대통령에게 2000만원의 정치후원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6일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참여 중앙당 후원회 연간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 따르면 A씨와 A씨 모친이 윤 대통령에게 각각 1000만원씩 후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후원 시점은 윤 대통령이 대선 예비후보로 후원금 모금을 개시한 지난헤 7월 26일이다. 윤 대통령은 후원금 모금 개시 4일 뒤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공직선거법상 대선 예비후보는 후원회를 둘 수 있다. 당시 선거비용 제한액(513억900만원)의 5%인 25억6545만원까지 모금이 가능했다.

유명 한방의료재단 이사장 딸인 A씨는 한방 관련 회사 대표를 지내다 윤 대통령 취임 직전인 4월 30일 등기이사직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윤 대통령 부부의 스페인 방문에 동행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을 빚었다. 윤 대통령 부부보다 닷새 앞서 선발대 일원으로 스페인으로 출국했고, 귀국 당시 대통령 전용기인 1호기에 탑승했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