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공장 참사]현장 출동 경찰의 쓴소리 "방독·방화장비 없이 마스크만 쓰고 사지로"

신민준 기자I 2024.06.25 22:34:12

직장인 사이트에 글 게재…"조직과 지휘부 수준에 실망"
"고위직 현장 방문에만 급급…소모품처럼 굴리지 말아달라"

[이데일리 신민준 기자] 3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아리셀 화재 현장에서 방독, 방화 장비 없이 근무했다는 현직 경찰관의 글이 온라인 상에 게재돼 눈길을 끌고 있다.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자신을 경찰기동대 소속 현직 경찰관이라고 밝힌 한 경찰은 25일 직장인 사이트에 ‘화성 화재 현장에 나갔던 경찰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해당 경찰은 “어제 갑작스러운 대규모 화재로 출동하면서 경황 없이 나와서 근무를 서 아침이 돼서야 퇴근했다”며 “이미 여러 번 겪었지만 또 한번 이 조직과 지휘부 수준에 또 한번 실망스럽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경찰 기동대 직원들을 화재연기, 유해물질로 오염된 현장에 효과도 없는 KF94마스크를 쓰고 들어가라며 사지로 내몰고 아프면 개인적으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아보라는 무책임한 조직 지휘부들은 그저 고위직들이 현장 방문하는 것에만 급급하다”며 “아무런 방독, 방화장비 없이 저 상태로 밥 먹는 시간 빼고는 근무를 세우더니 고위직 인사들 방문할때만 그마저도 전부 나와서 의미없이 길거리에 세워 근무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그분들 가고 나면 그때서야 다시 교대로 돌려 근무를 세우는 것이 의미가 있느냐”며 “그저 보여주기로 밖에 안보인다”고 강조했다.

해당 경찰은 “주무부서도 아닌 저희가 왜 주무부서인 소방보다 화재 현장에서 호들갑 난리를 그렇게 떨어대는지 시킬거면 최소한 몸을 보호할 수 있는 장비를 지급하고 시키던가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맨몸으로 투입시켜 저희가 다른 민간인들과 다를 것 없는 상태로 연기로 인한 독성물질 마시게 하며 사지로 내모는 것은 생각들이 있는건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지구대 근무 중 화재사건 터지면 안그래도 정신없는 와중에 상황실에서 인명피해, 피해추산액, 소방차 몇대왔는지 심지어 내부에 들어가 사진찍어 보내라는 등 그저 청장에게 보고만을 위해 직원들 현장에 내모는 것이 현실”이라며 “지휘부들은 자기들은 오지 않거나 잠깐 보고 갈 것이니 밑에 직원들은 알바 아닌것이냐”고 비꼬았다.

또 “최소한의 장비 지급없이 아무생각없이 호들갑만 떠는 무능한 지휘부 덕분에 직원들믄 며칠후 또는 몇년 후에 이런 일들이 쌓여 지병으로 고생할 것”이라며 “총리, 장관, 대통령 올때 만 오버하며 사지로 내몰지말고 생각들을 하고 지휘하시라. 이곳저곳 다 팔려가는 잡부청으로 몰락했어도 최소한 소모품처럼 굴리지는 말아달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24일 오전 10시 30분께 화성시 서신면 전곡산업단지에서 발생한 화재로 23명이 숨지고 8명이 중경상을 입는 등 총 31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다. 경찰은 아리셀 대표를 비롯해 공장 관계자 5명을 업무상과실치사상으로 입건하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화성 리튬공장 참사

- 경찰, 아리셀 화재 관련 2차 압수수색 - ‘31명 사상’ 아리셀 2차 압수수색…관계자 2명 추가 입건 - 법적근거 없는 아리셀 피해자 지원 어쩌나, 화성시·유가족 충돌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