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는 느는데…美·유럽, 충전소 부족에 골머리

김무연 기자I 2021.10.13 16:35:50

뉴욕시, 노상 주차용 충전 플러그 1580개에 불과
인구밀도 높은 유럽, 공공 충전소 필수지만 숫자 부족
각국 지방정부, 예산 부족으로 충전소 지원 뒷전

[이데일리 김무연 기자] 탄소 중립을 위해 전기차 도입에 앞장서고 있는 미국과 유럽이 충전소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정부의 시책으로 전기차를 보유한 사람이 증가한 반면, 공간과 비용 부족 탓에 충전소 숫자가 전기차주들의 수요를 따라가지 못해서다. 충전에 어려움이 발생하면 전기차를 살 유인이 떨어지므로 전기차 전환을 위해선 충전소 문제 해결이 선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테슬라 전기차 충전소(사진=AFP)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뉴욕시에 설치된 노상 주차용 충전 플러그가 1580개에 불과하다고 보도했다. 뉴욕시에서 노상 주차를 하는 자동차 수는 100만대에 달한다. 뉴욕주(州)의 목표대로 2035년까지 모든 신형 승용차와 경량 트럭이 전기차로 교체되면 충전 대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미국에서 가장 많은 충전소를 보유한 로스앤젤레스(LA)에서도 충전소 부족 문제가 크다는 의견이 나온다. 전기차 충전소 업체 블링크차징의 최고경영자(CEO) 마이클 파카스는 “지역 당국이 사람들에게 전기차를 구매하도록 장려하기 위해 가능한 한 많은 곳에서 충전 인프라를 원하지만 민간 회사는 투자 여력이 크지 않다”라며 정부 차원의 지원을 촉구했다.


미국에 비해 인구 밀도가 높은 유럽에서는 충전소 문제가 더욱 심각하다. 유럽은 미국과 달리 단독 주택이 적어 차고가 별도로 없는 곳이 많아 노상 주차가 대부분이어서 대부분 공용 충전소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전기차 충전 스타트업 ‘차지’에 따르면 영국 런던에는 약 1000만 대의 자동차가 있으며, 그 중 약 76%가 노상에 주차한다.

가로등을 이용해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로얄더치쉘의 ‘유비트리시티’는 유럽 자동차 소유자의 약 60%가 전기차 충전을 위해 공공 충전소를 이용할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렉스 하트먼 유비트리시티 CEO는 “집, 직장, 수퍼마켓 모든 곳에서 충전기가 필요할 것”이라면서 “충전 인프라가 없다면 사람들은 강제가 아닌 이상 전기차 구매를 주저할 것”이라고 했다.

문제는 중앙 정부가 일부 보조금을 지급하더라도 지방정부 차원에서는 예산 부족을 이유로 별다른 지원을 하지 않는다는 점이다. 결국 민간 충전업체가 인프라 개발을 주도해야 하는데, 대부분 충전소 운영을 규모가 작은 스타트업이 담당하고 있어 대규모 개발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지자체나 정부 차원에서 전기차 충전소 실태를 조사하는 등 대응 방안 강구에 나섰다. 뉴욕 주는 지난 4월 연구를 의뢰,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갖추는 데 약 5000억달러(약 597조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정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충전소가 전기차를 사용하도록 설득하는 데 필수적임을 알고 있다”라며 “도시에 충전기를 배치하는 방법을 고안하기 위한 전문가 그룹을 구성했다”라고 밝혔다.

주요 뉴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영상 뉴스

더보기

오늘의 포토

더보기

오늘의 운세